화장품 기술수준 86.8%까지 근접…격차도 2.4년 단축

[bsa_pro_ad_space id=4]

제형기술 89.6%로 가장 높아…안정화·사용감 차별화 기술은 ‘세계 최고’

한국의 화장품 기술수준이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전반적으로는 86.8%에 이르렀고 기술격차도 기존의 4.8년에서 2.4년으로 단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글로벌코스메틱연구개발사업단이 발표한 ‘2018 한국 화장품 기술수준 조사’ 표지.

글로벌코스메틱사업단 2018 화장품 기술수준 조사

우리나라 화장품 기술수준이 선진국(프랑스·일본·미국·독일·유럽연합 전체)과 비교했을 때 전반적으로는 86.8%에 이르렀고 기술격차도 기존(조사시점 2014년)의 4.8년에서 2.4년으로 단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형기술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고 소재기술 부문에서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었다.

이 같은 내용은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글로벌코스메틱연구개발사업단(단장 박장서·이하 사업단)이 지난 2014년에 이어 국내 화장품 기술수준의 변화를 파악하고 앞으로의 R&D 지원방향 결정에 활용하기 위해 실시한 국내 화장품 기술수준 조사결과를 통해 나타난 것이다.

기술수준 86.8%까지 상승·격차는 2.4년으로 줄어                              조사 결과 선진국 대비 국내 화장품의 전체적인 기술수준은 △ 2007년 67.4% △ 2014년 80.1%에서 이번 조사에서는 86.8%까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격차는 2014년 4.8년에서 2.4년으로 단축됐다.

◇ 한국 화장품 기술수준과 격차(전체)

소재·제형·평가·용기용품 등 네 분야로 나누어 실시한 결과 우리나라의 기술수준은 제형기술이 89.6%로 가장 높았고 소재기술이 84.3%로 가장 낮았다. 평가기술은 84.7%, 용기용품기술은 88.9%로 나타났다.

네 분야 모두 2014년도에 비해 향상됐으며 제형기술의 상승폭이 9.1%포인트로 가장 높았다.

△ 소재기술은 84.3%(기술격차 3.1년)로 2014년도에 비해 5.4%포인트 상승했으며 기술격차는 2.7년 줄었고 △ 제형기술은 89.6%로 2014년도에 비해 9.1%포인트 상승해 가장 높은 기술향상을 보이면서 기술격차는 1.9년 감소했다.

△ 평가기술은 84.7%(기술격차 2.7년)로 2014년도에 비해 3.4%포인트 상승하고 기술격차는 1.8년 감소했으며 △ 용기용품기술은 88.9%(기술격차 2.0년)로 2014년도에 비해 기술수준은 8.9%포인트 상승하고 기술격차는 3.7년 감소했다.

◇ 한국 화장품 기술 분야별 기술수준과 격차

제형분야 2가지 세부기술, 세계 최고기술 보유국 평가                          특히 주목할 만한 변화는 제형 분야 2개의 세부기술은 한국이 세계 최고기술 보유국으로 평가됐다는 점이다. 불안정 효능성분의 안정화 기술과 사용감·사용성 차별화 제형기술 수준은 한국이 세계 최고로 평가된 것.

불안정 효능성분의 안정화 기술의 발전 배경에는 기능성 화장품제도가 지대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기능성 화장품 인증을 위해 항산화 효과가 높은 피부효능성분들(비타민A 유도체·비타민C 유도체·이데베논 등)을 안정화하는 기술개발이 이루어졌으며 결과적으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피부효능성분의 안정화기술 의뢰를 받는 수준까지 발전했다는 평가다.

사용감·사용성 차별화 제형기술은 특히 에어쿠션과 같이 소비자 니즈에 맞춘 차별화 상품 개발에서 국내 기업들이 전 세계의 흐름을 선도하고 있다. 이는 기업들이 계속해서 신제품을 원하는 까다로운 국내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제형을 제공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제품을 개발한데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 한국 화장품 기술수준 2014년 VS 2018년 비교

개별 기술별 격차는 존재…꾸준한 투자·기술개발 필요                           국내의 화장품 기술이 모든 분야에서 꾸준히 향상된 것은 긍정적인 결과로 받아들일 수 있으나 개별 기술별로는 아직 격차가 존재하고 있어 지속적이고 균형 잡힌 R&D 투자와 기술개발은 여전한 과제로 던져졌다.

특히 차별화된 화장품 개발의 원천이 되는 소재기술이나 새로운 효능‧콘셉트의 화장품을 만들 때 과학적 기반이 되는 평가기술은 아직 선진국의 84~85% 수준에 머물고 있어 지속적인 기술발전이 필요한 분야다.

이런 세부 기술 간 불균형은 지속적인 산업 발전에 저해요소가 될 수 있어 앞으로의 R&D 투자는 미흡한 원천기반 기술 개발에 선택과 집중이 절실하다는 분석이다.

동시에 현재는 중요해 보이지 않으나 앞으로 산업 판도를 극적으로 바꿀 수 있는 기술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미래지향적 혁신기술 개발에도 힘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사업단 관계자는 “우리나라 화장품 기술수준의 꾸준한 발전은 그동안 글로벌코스메틱연구개발사업단을 위시한 국가 차원의 화장품 R&D 지원과 기업 자체의 R&D 투자와 연구개발 노력이 일정 부분 성과를 이룬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의 지속적이고도 전폭적인 R&D 지원전략이 필요함을 증명하는 것이므로 각별한 관심과 투자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