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스코스메틱,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참여

[bsa_pro_ad_space id=4]

LPGA 공식 코스메틱 파트너…부스‧VIP라운지 운영

리더스코스메틱이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4일 동안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참여해 부스를 열었다.

리더스코스메틱(대표 김진구)이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4일 동안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참여했다.

올해 3회를 맞은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은 총 상금 160만달러(약 18억원)가 걸린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이다.

이번 대회에는 개최국인 한국을 포함해 △ 미국 △ 일본 △ 영국 △ 호주 △ 태국 △ 스웨덴 △ 대만 등 총 8개국이 출전했다.

국가별 대표 4명이 대회에 참가해 포볼과 싱글 매치 부문에서 경기를 펼친 끝에 세계랭킹 1위 박성현을 비롯해 유소연·김인경·전인지가 출전한 한국이 첫 우승을 거뒀다.

한국은 2014년 1회 대회에서 3위, 2016년 2회 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리더스코스메틱은 LPGA 공식 코스메틱 파트너로 참여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실시했다.

대회 현장에 부스를 열고 LPGA와 협업해 론칭한 ‘썬버디’를 선보였다. 피부고민에 맞는 마스크팩을 선택할 수 있는 자판기도 소개했다.

아울러 VIP 라운지에서는 리더스의 주요 후원활동과 제품을 알렸다.

김진구 대표는 지난 2일 열린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갈라쇼’에서 4일 동안 명승부를 펼칠 8개국 대표 선수를 응원했다.

특히 박성현·유소연·김인경·전인지 선수에게는 부담을 떨치고 경기에 집중하라는 격려의 말을 전했다.

리더스코스메틱 관계자는 “UL인터내셔널 크라운은 전세계 골프 팬이 주목하는 국가 대항전”이라며 “8개국 선수와 LPGA 관계자에게 K뷰티를 알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