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자신감은 피부에서!…알파브로스 첫 선

[bsa_pro_ad_space id=4]

‘자신감 넘치는 리더들’을 겨냥한 가치 중심 브랜드 전략 실행

알파브로스가 캐나다 밴쿠퍼에서 온 남성 스킨케어 브랜드 ‘알파브로스’를 론칭했다.

피부미용에 대한 남성들의 관심이 뜨겁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남성 화장품 시장 규모는 2010년 7300억 원에서 지난 해 1조 2808억 원까지 성장했다.

최근에는 그루밍족에 이어 ‘그루답터(groo-daptor)’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그루답터는 그루밍과 얼리 어답터를 합친 말로 적극적으로 자신을 관리하는 남성을 뜻한다.

남성 화장품 시장이 커지면서 편리함‧가성비 등에 치중하던 데서 벗어나 성분이나 브랜드 가치를 강조하는 제품이 등장하고 있다.

알파브로스(대표 제이슨 표)가 ‘자신감은 여기서부터 시작된다(Confidence Begins Here)’를 주제로 내건 남성 스킨케어 브랜드 ‘알파브로스’를 론칭했다.

‘알파브로스’(ALPHABROS)는 그리스 문자의 첫 번째 글자로 최고‧리더라는 뜻을 지닌 알파(ALPHA)와 브라더(Brothers)의 줄임말 브로스(BROS)를 결합했다. ‘리더들의 집단’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자신감 넘치는 리더를 위한 제품을 선보이겠다는 의지다.

회사 관계자는 “남성의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 자신감과 우정, 협력을 달성하게 돕는 것이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라고 설명했다.

이에 알파브로스는 ‘패브(FAB : Family of AlphaBros)’를 운영할 계획이다.

패브는 연예인‧인플루언서를 비롯한 각 분야 프로가 알파매드데이(Alpha ‘Make A Difference’ Day)에 자원봉사와 강연, 피부상담 등을 진행하는 행사다.

또 남성의 알파라이프를 달성하기 위해 1:1 무료 라이프스타일도 제안한다.

알파브로스 전 제품은 캐나다 밴쿠버에서 생산한다. 미국‧독일‧이탈리아 청정 지역에서 엄격한 원료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

핵심 성분 ‘알파 글레이셜 미네랄’은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빙하에서 추출한 원료로 에코서트(ECOCERT) 인증을 받았다. 이외에도 천연성분 50여 가지를 함유해 피부를 건강하고 탄력 있게 가꿔준다.

알파브로스 제품은 △ 네이버 △ 신세계몰 △ 현대백화점몰 △ 롯데백화점몰 등 온라인 매장에서 판매한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