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츠한불, 피부 생체 유사막 구현 특허 취득

[bsa_pro_ad_space id=4]

세포외기질-실록산 중합체를 함유하는 화장료 조성물 및 제조 방법

잇츠한불이 ‘세포외기질-실록산 중합체를 함유하는 화장료 조성물 및 제조 방법’ 특허를 취득했다.

최근 미세먼지와 자외선 등 외부 환경 변화에 의해 피부 장벽이 무너져 노화를 고민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잇츠한불(대표 홍동석)이 피부에 안전한 실록산 중합체를 이용해 피부와 유사한 생체 모사체막 구현 기술을 개발해 눈길을 끈다.

잇츠한불은 ‘세포외기질-실록산 중합체를 함유하는 화장료 조성물 및 제조 방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는 화장품에 적용하면 피부 위에서 피부 구조와 유사한 얇은 가상의 생체 보호막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손상되거나 손상 받기 전 피부를 외부 환경으로부터 보호하고 건강하게 되돌린다.

특히 이 기술은 △ 약물의 경피 흡수 전달 조절 △ 피부 보습 능력 개선 △ 자외선 차단 효율 개선 △ 미세먼지 차단 등 응용 범위가 넓어 화장품에 다양하게 적용될 전망이다.

이근수 잇츠한불 종합연구원 연구위원은 “대기 이상으로 미세먼지와 자외선 등이 기승을 부리면서 피부를 과학적으로 보호하는 화장품이 각광받고 있다”며 “생체 모사체막 구현 기술을 적용한 화장품은 국내는 물론 중국 시장에서도 수요가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재곤 잇츠한불 종합연구원 원장은 “국내 화장품 기술이 발전을 거듭하며 글로벌 뷰티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독보적 기술을 적용한 화장품을 출시하기 위해 R&D 역량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