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닐라코, 체험형 뷰티매장 변신

[bsa_pro_ad_space id=4]

2030 겨냥 셀피존·포토존·셀프바 구성

바닐라코가 포토존·셀피존을 강화하며 체험형 뷰티매장으로 변신하고 있다.

바닐라코가 체험형 뷰티매장으로 변신하고 있다.

메이크업을 위한 진짜 스킨케어 브랜드 바닐라코는 SNS 인증을 즐기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매장에 포토존을 새롭게 선보였다.

지난 9월 ‘2030 여성을 위한 바닐라코의 뷰티 스타일 공간’이라는 콘셉트로 바닐라코 신촌점을 재단장했다. 이어 10월 대구 동성로점과 서울 홍대스타점을 새롭게 열었다.

이들 매장은 △ 메이크업하며 놀 수 있는 공간 △ 재미있게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복합 공간을 내세웠다. 특히 고객이 화장품을 자유롭게 접하도록 셀프바를 만들었다.

바닐라코 관계자는 “소비자 트렌드가 소유에서 체험으로 변함에 따라 매장 곳곳에서 즐겁게 제품을 접하도록 포토존·체험존을 강화했다”며 “매장마다 독특한 인테리어 공간을 마련해 소비자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