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불 붙는 이커머스…경험 팔기 확산

[bsa_pro_ad_space id=4]

리테일매거진, 내년 소매경기 설문조사 결과 발표

유통업계가 바라본 2019년 소매경기는 ‘흐림’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도 소매시장 성장률은 2~3%대로 전망됐다. 이커머스가 유통업계 중심으로 부상하며 온‧오프라인 강자 간 경쟁이 본격화할 움직임이다.

이는 유통 전문지 리테일매거진이 지난 10월 4일부터 20일까지 유통‧제조업계 종사자 255명을 대상으로 2019년 소매경기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전체 응답자의 65%가 올해 소매경기 체감도를 ‘전년보다 훨씬 안 좋거나, 약간 안 좋다’고 답했다. 2019년 가장 우려되는 사항은 소비부진의 고착화가 꼽혔다.

업계 종사자 75%는 2019년 소매시장 성장률을 2∼3%대로 예측했다. 이들은 △ 비용절감 △ 사업구조 재편 등을 통해 경영효율성을 개선하며 위기를 돌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통업계 중심은 오프라인에서 이커머스로 옮겨가면서 온‧오프라인 강자 간 패권 경쟁이 심화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응답자 50.4% “2019년 유통 성장률 2%”

소매경기 체감도는 지난 해보다 △ 약간 안 좋다(36.4%) △ 훨씬 안 좋다(30.7%) 등으로 답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65% 이상이 내년도 소매경기를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내년 소매시장 성장률은 △ 2%(50.4%) △ 3%(25.5%) 순으로 예견됐다. △ 0∼1%대 성장률로 밑바닥을 빠져나오기 힘들 것이라는 답변도 18.4%에 이르렀다.

유통 이슈 ‘최저임금발 고용 쇼크’ ‘무인화’

유통업계가 주목해야 할 핵심 이슈는 △ 고용부진·경기위축에 따른 소비침체 지속(25.4%) △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기업 수익 악화(18.7%) 등으로 나왔다.

유통업계 무인화 바람은 더 거세질 것으로 내다봤다.

유통업계 무인 서비스 확산에 대한 의견 조사 결과 △ 최저임금 인상 기조로 볼 때 무인점포 상용화가 더 빨라질 것(42.2%) △ 인건비 절감을 통한 수익 개선(13.6%) △ 매장 직원의 단순 노동 업무 감축(9.7%) 순으로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65%가 무인화 트렌드를 지지한 가운데 비용절감이 시급한 기업 입장과 맞물려 무인매장은 더 증가할 움직임이다.

온‧오프라인 공룡 겨루는 이커머스 시장

이커머스 시장 이슈 1위는 ‘오프라인 강자와 온라인 사업자 간 경쟁’(27.5%)으로 조사됐다. 최근 오프라인 기업이 온라인 시장에 대규모 투자를 하며 시장 공략에 나선 가운데 온‧오프라인 기업 간 맞대결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이어 △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의 커머스 사업 확대(22.8%) △ 온라인 통합법인을 설립한 롯데·신세계의 행보(14.8%)도 주목했다.

경영효율 개선 & 쇼핑 경험 제공

2019년 유통업계가 역량 집중할 부문은 △ 비용절감·사업구조 재편으로 경영효율 개선( 19.6%) △ 매장에서 즐기는 쇼핑 경험 증대(15.8%) 등으로 응답했다.

최근 고객의 가치 기준이 상품을 사고 과시하는 것에서 쇼핑 경험을 중시하는 단계로 진화한 데 따른 것이다. 유통업계도 교감과 엔터테인먼트를 중시하는 방향으로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는 데 목소리가 모아졌다.

삐에로쑈핑‧노브랜드 “혁신적”

올해 개점한 눈에 띄는 매장은 △ 삐에로쑈핑(42.5%) △ 홈플러스 스페셜(17.1%) △ 롯데마트 마켓D(16.4%) 등이 선정됐다.

소비자 인지도가 높은 PB상품은 이마트 노브랜드가 56.1%로 1위에 올랐다. 이마트 가정간편식 피코크와 롯데마트 온리프라이스는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아마존·알리바바식 유통 혁명 주목

혁신적인 글로벌 유통업계 전략으로는 ‘아마존의 비즈니스 영역 파괴와 신기술 혁명’(50.3%)이 1위로 제시됐다. 최근 아마존은 아마존고 등 유통업의 미래를 바꿀 모델을 선보이며 오프라인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두 번째로는 ‘알리바바의 온·오프 융합과 신유통 혁신’(20.6%)이 뽑혔다.

응답자의 12.1%는 점포 운영과 진열 방식 등을 간소화한 ‘알디·리들의 초저가 정책’을 가격 파괴형 모델로 평가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