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코스메틱 글로벌 로드쇼 열린다!”<현장간담회 제 2신>

[bsa_pro_ad_space id=4]

류영진 식약처장, 간담회서 ‘G-2‘ 도약위해 정부 지원 약속

광고 자율성 확대 시사…제조업·판매업 단일 표기 ‘신중 검토’

K-코스메틱 글로벌 G2도약을 위한 화장품 정책 현장 간담회가 오늘(29일) 오후 아모레퍼시픽 본사 3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간담회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에 임했다.

K-코스메틱, K-뷰티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가칭)’K-코스메틱 글로벌 로드쇼’가 준비 중이다. 동시에 △ 기능성화장품 심사기일의 단축(현행 60일 → 30일) △ 이미 심사된 자외선 차단제와 고시 성분(미백·주름개선)의 복합제의 경우 심사 대상에서 보고 대상으로 전환, 확대 △ 국제 화장품 규제조화 협의체(ICCR·International Cooperation for Cosmetic Regulation) 가입을 통한 화장품 규제에 대한 국제적 조화 모색 등도 화장품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책으로 마련된다.

K-코스메틱 글로벌 G2도약을 위한 화장품 정책 현장 간담회가 오늘(29일) 오후 아모레퍼시픽 본사 3층 대회의실에서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 서경배 대한화장품협회장을 비롯, 김영옥 식약처 바이오정책국장·김성진 식약처 화장품정책과장을 포함한 식약처 화장품 담당 관계자들과 화장품 업계 14곳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간담회는 그 동안 식약처가 진행해 온 화장품 산업 관련 제도개선과 산업 지원 계획을 밝히고 화장품 업계 현장의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직접 청취해 정책에 최대한 반영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한 것이다.

이와 함께 K-뷰티 성장을 이끌어 온 혁신성장에 성공사례를 공유함으로써 새로운 K-뷰티·코스메틱의 도약을 위한 전기로 삼겠다는 의지도 반영된 자리이기도 하다.

간담회에는 아모레퍼시픽(한상훈 연구원장)·LG생활건강(박헌영 상무)·한국콜마(강학희 사장)·코스맥스(김재천 부회장)·한국화장품(임진서 부사장)·코스메카코리아(지재성 사장)·에이블씨엔씨(이세훈 대표)·유씨엘(이지원 대표)·나우코스(노향선 대표)·코스메랩(박진영 대표)·팜스킨(곽태일 대표)·제이랩코스메틱(정은경 대표)·앱솔브랩(김민석 대표)·더스킨팩토리(김민웅 대표) 등 14곳의 대표들과 식약처 민간 정책기자단 10여 명이 함께 참석했다.

서경배 회장은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그리고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화장품 산업에 종사하는 모든 업계 관계자들의 노력에다 식약처(정부) 차원의 여러 지원들이 더해져 시너지를 발휘함으로써 지금 이 순간에도 K-코스메틱, K-뷰티는 세계 무대에서 그 가치를 발휘하고 있으며 놀라운 성장세와 수출 중심의 구조를 실현, 국가경제를 이끌어가는 핵심 산업으로서의 위상을 다졌다”며 “이에 대해 업계 종사자들과 관련 부처의 담당자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오늘 이 자리가 업계와 식약처가 화장품 산업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교환함으로써 G-2국가로 갈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장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환영 인사를 했다.

류영진 식약처장이 화장품 업계 현장 간담회에 앞서 화장품 산업에 대한 식약처의 기본 방침과 간담회 의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은 현재 세계 5위 규모의 수출국가로 도약했으며 정부와 국민들도 이제 화장품 산업이 G-2국가로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을 정도까지 발전했다”고 전제하고 “화장품 산업의 이 같은 성장에 대해 노력을 기울여 온 서경배 회장을 위시한 화장품 업계 모든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며 치하했다.

류 처장은 “한국 화장품 산업의 성장과 발전이 주는 또 하나의 의미는 현재 수출을 하고 있는 기업의 80%가 중소기업이라는 점, 화장품 산업은 일자리 창출과 ‘대기업-중소기업-자영업자(소상공인)’들이 상생을 실현하는 모델로서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도 고무적”이라며 “이 자리에서 G-2국가로 갈 수 있는 방향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혁신성장 사례발표

△ 아모레퍼시픽 서병휘 소장이 기술혁신과 관련, ‘K-뷰티의 넥스트 제너레이션’이라고 할 수 있는 맞춤형화장품 개발에 대한 도전과 그 실질적인 기대효과 등에 대해 △ 곽태일 팜스킨 대표가 청년기업으로서의 창업동기와 과정, 그리고 현재 진행하고 있는 사업 현장에서의 실패 사례와 성공과정, 실감하고 있는 애로사항 등을 △ 현직 메이크업아티스트이자 제이랩코스메틱을 창업한 정은경 대표의 창업과정 등이 성공사례로 발표돼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이명규 화장품협회 부회장은 ‘화장품 산업 성장을 이끈 규제 혁신’에 대해 점검하고 현재의 위기상황을 진단하면서 “지금 이 순간은 K-코스메틱 제 2의 도약을 위해 혁신적인 규제개선과 지원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류영진 식약처장이 아모레퍼시픽이 추진하고 있는 맞춤형화장품의 원리와 진행과정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 간담회(건의사항)

이어진 업계 애로·건의사항 청취 자리에서는 의미있는 질의와 답변이 이어졌다.

노향선 나우코스 대표는 “국내에서 열리고 있는 화장품 전시회의 수준이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의 수준과 위상에 비해서는 매우 미미한 수준이다. 이달 중순 있었던 코스모프로프홍콩에만 해도 참가한 국내 기업이 600여 곳에 이른다. 참가비용도 만만찮아 각 기업들에게는 부담될 뿐만 아니라 그 효과도 의심스럽다”고 지적하고 “국내에서도 제대로 된 국제 규모의 화장품 전시회를 기획해 꾸준하게 육성 발전시킴으로써 국내 화장품 연관 산업(원료·용기를 포함한 부자재 등 포괄적 의미의 화장품산업)들이 동시에 발전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류 처장은 “화장품 산업은 브랜드 가치가 매우 중요하다. 식약처는 K-뷰티와 K-팝을 연계해 전 세계적인 관심을 모을 수 있을 정도의 페스티벌, 가칭 ‘K-코스메틱 글로벌 로드쇼’(2019년 두바이)를 기획하고 있으며 일정 부분 예산도 확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류 처장은 “한국 화장품의 가치와 연관 산업의 발전은 지금까지 진행해 온 그 성과를 더욱 빛나게 해 줄 수 있기 때문에 세계적인 열기가 이어지고 있는 K-팝과의 연계를 완성한다면 그 발전양상은 더욱 괄목할 수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헌영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상무는 “현재 화장품, 특히 기능성화장품과 관련해 과장광고로 규제되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민간 자율기구 등에서 심사할 수 있는 시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질의하자 류영진 식약처장운 “화장품뿐만 아니라 식품, 의약품 등도 자율성 강화가 기본 방향이다. 화장품협회 측과 논의해서 자율적으로 심의할 수 있는 개선책을 강구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박진영 코스메랩 대표는 “중소기업의 관점에서 중화권(중국과 홍콩 중심) 이외의 국가에 수출할 수 있도록 각 지역·국가별 허가제도에 대한 온라인 교육 등을 포함한 정보제공, 비용 등에 대한 지원사업 등이 필요하다고 본다. 특히 최근 해외 메이저 화장품 전문매장에 한국 브랜드가 없어졌다. 각 프랜차이즈(체인)의 PB로 바뀌고 있다. 제조국가만 ‘메이드 인 코리아’다. 이는 제조업자, 제조판매업자 병기제도가 브랜드(특히 중소기업의 브랜드)를 육성하지 못하는 독소 조항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애로사항을 전했다.

이에 대해 김영옥 바이오생약국장은 “수출지원 부문의 경우, 화장품수출지원센터를 통해 지원책 강화에 역점을 두고 있으며 국제화장품규제조화협의체에 참여해 각 국가별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 나아갈 것”이라고 답하고 “식약처는 현재 아시아를 포함한 외국의 공무원들을 초청해 국내 화장품 관련 기준에 대한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면서 이들과의 네트워킹 과정에 중간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국장은 제조업자, 제조판매업자 단일 표기에 대해 “제조업자, 제조판매업자 표기와 관련한 사항은 검토해야 할 내용과 상황들이 존재하므로 화장품 업계와 보다 심도깊은 논의를 거쳐서 결론 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식약처의 방침을 밝혔다.

강학희 한국콜마 사장은 “식약처 내에 위해성평가 전담팀을 구성해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중금속과 파라벤, 프탈레이트 등 이슈가 될 때마다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 모두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위해성평가 전담팀을 구성해 이에 대한 창구와 대처를 일원화하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건의하고 “자외선 차단제품의 경우 ISO법을 따르면 어떠한가? 이렇게 할 경우 중국은 아니라도 유럽과 일본에는 바로 수출할 수 있다. 특히 자외선차단제품 카테고리에서 한국 제품들은 강세를 보이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이 같은 기준변경 등은 국제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분명히 도움을 줄 것으로 판단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관련해 류 처장은 “위해성평가 전문기관 설립 관련 법(안)을 상정해 놓은 상황”이라고 답변했으며 김 국장은 “자외선차단제품과 관련해서는 국가별 기준이 다르다는 점은 이미 인지하고 있다. 건의한 내용에 대해 검토하는 동시에 국가별 상호인증 등에도 참여하는 등 국제적 조화에 부합하는 규정을 마련할 수 있도록 방향을 설정하겠다”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