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피부개선 특화전달기술’ 특허

[bsa_pro_ad_space id=4]

애터미 앱솔루트 셀랙티브 라인 적용…화장품·의약품 DDS 융복합 결실

한국콜마가 개발한 특화전달기술(세포 수용체 결합능이 있는 펩티드를 포함하는 마이크로캡슐과 이를 포함하는 화장료 조성물)이 특허를 획득했다.

국내 최대 네트워크 기업 애터미의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 앱솔루트 셀랙티브 라인에 적용한 특화전달기술이 피부개선 효과를 인정받아 특허(등록특허 10-1917854·세포 수용체 결합능이 있는 펩티드를 포함하는 마이크로캡슐과 이를 포함하는 화장료 조성물)를 획득했다.

이 특화전달기술은 애터미와 한국콜마가 공동 연구·개발한 기술로 피부개선 효능성분이 손상된 피부세포를 찾아 빠르고 정확하게 흡수될 수 있도록 하는 특징을 가졌다.

이 기술은 항노화·미백 성분을 피부와 유사하고 안전하게 배합하는 화장품 DDS(Drug Delivery System·화장품 효능성분 전달기술)와 해당 성분이 손상된 피부세포에 안정적이고 정확하게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의약품 DDS(표적형 약물 전달기술)를 융복합한 기술이다. 국내 특허 취득해 성공한 데 이어 PCT 국제 특허와 중국 특허 출원도 완료했다.

이같은 기술을 적용, 개발한 애터미 앱솔루트 셀랙티브 라인은 토너·앰플·세럼·로션·아이컴플렉스·영양크림 등 6종으로 구성했다.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14개월간 모두 78만 세트, 단품 기준 468만 개 판매를 돌파하면서 ‘핫 아이템’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애터미 앱솔루트 셀랙티브 라인은 특화전달기술이 적용됐을 뿐 아니라 뛰어난 항노화 효과를 내는 다양한 천연 유래성분으로 이루어졌다. SCI급 논문에서 입증된 식물성 EGF(세포 성장 인자)·휴면기 식물의 노화를 막는 도르민·루핀꽃 추출물, 그리고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100년 넘은 나무숲에 존재하는 미생물 발효 성분을 한국콜마가 최적의 밸런스로 배합하고 안정해 특화소재로 개발했다.

기초화장품연구소 이현숙 수석연구원은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이 심각해지면서 피부 고민을 해결해줄 수 있는 고기능성 화장품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늘고 있다”며 “특화전달기술을 활용하면 천연 유래 항노화 성분이 손상된 피부에 정확하게 도달하기 때문에 빠른 시간 내에 피부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