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섭 엘비케이코스메틱 대표-“피부고민 악순환 고리 끊을 혁신물질에 주목”

[bsa_pro_ad_space id=4]

LG마케팅팀 세 명 동료 의기투합…첫 브랜드 피엘메드로 출사표

윤태섭 엘비케이코스메틱 대표

199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10여 년을 LG생활건강 마케팅팀에서 한 솥밥을 먹으면서 동료로 함께 했던 세 명의 마케터가 다시 모였다. 제대로 만든 화장품으로 소비자와 다시 만나기 위해서다.

윤태섭 엘비케이코스메틱 대표를 만났다.

“브랜드는 피엘메드, 콘셉트는 ‘건강한 피부가 진정한 아름다움’입니다. 10여 년을 같은 팀에서 호흡을 맞췄고, 각자의 길을 찾아 떠나있던 기간 동안에도 교류는 지속했죠. 그 시절의 치열하게 펼쳤던 논쟁과 열정을 다시 살려내 제대로 만든 화장품으로 새로운 길을 개척해 볼 작정입니다.”

함께 하고 있는 반정민·고종희 공동대표(세 명 모두 같은 비율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와는 함께 보내고 교류해 왔던 시간이 말해주듯 의사결정에 있어 별다른 갈등이나 이견은 없다. 물론 결론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은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로 토론하고 논쟁하며 반론과 재반론을 거듭한다.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소비자들의 피부고민에 대한 근본적인 생각을 해봤습니다. 첫 브랜드로 기획한 피엘메드는 ‘아토피성 피부’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아토피성 피부는 근본적으로 ‘면역력’의 영역입니다. 즉 기본적으로 노출돼 있는 스트레스에 의해 면역력이 약화되고 이는 가려움과 무의식에서의 긁음, 그리고 다시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 악순환이 계속되는데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 기능을 할 수 있는 제품, 따라서 ‘코스메슈티컬+바이오&의약’이라는 콘셉트와 그 콘셉트를 실현할 수 있는 기능의 제품이 태어나게 된 겁니다.”

1차로 아토컴플렉스엔(2종)과 스킨베리어크림과 베이직 스킨케어(에센스·포밍클렌저·선젤) 등을 포함한 6종으로 선보이는 피엘메드는 이 같이 피부 건조에 의한 가려움 등 원인을 찾기 어려운 피부 가려움증을 해방시킬 수 있을 정도의 혁신성을 보장하는 신물질 ‘DIPA’(다이-아이소프로필노닐포스핀옥사이드)가 핵심이다.

UC버클리대학 에드워드 T. 웨이 교수가 개발한 신물질로, 사실 윤 대표를 포함한 세 명의 공동대표가 이를 처음 접했을 때까지만 해도 직접 제품화할 계획까지는 없었다. 믿을 만한 제조업체로 연결해 주는 단계까지만 고려했었다.

이 신물질에 대한 기본 자료를 검토하고 기능에 대해 검증하고 이를 직접 사용하면서 생각이 바뀌었다. ‘이 정도라면 직접 만들자. 단순하게 연결시킬 정도로 그치기엔 화장품 마케터로서 너무 아깝다’라는 의견일치를 보게 된 것.

“자기 제품 최고 아니라는 CEO, 개발자, 마케터 있습니까? 우리가 개발한 피엘메드 역시 마찬가지지요. 하지만 마케팅 구력으로만 세 명 합해 90년을 육박합니다. 이 정도의 업력으로 판단했다면 믿을 만 하지 않겠습니까? 우선 자사몰을 기반으로 온라인 채널을 통해 소비자들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오프라인은 H&B스토어와 면세점, 그리고 해외시장에 이르기까지 점진적인 확산을 진행합니다.”

20세기와 21세기를 관통하는 시점에서 실전 화장품 마케팅을 전개했던 세 명의 마케터가 펼쳐갈 피엘메드의 미래를 지켜봐야 할 이유도 여기에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