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 메이크업 명가 청수, ‘인코코스메틱’으로 새 출발

[bsa_pro_ad_space id=4]

글로벌 시장 개척 의지 담아 사명·CI 변경… 품질력으로 승부 선언

포인트 메이크업의 명가 청수코스메틱이 새해 개막과 함께 ‘인코코스메틱’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인코코스메틱의 새 CI.

색조화장품 연구개발생산 전문 OEM·ODM 기업 청수코스메틱이 2019년 새해 개막과 동시에 회사명을 ‘인코코스메틱’(대표이사 이관경)으로 변경하고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지난 1998년 설립 이후 화장용 펜슬 부문에서 정상급의 품질을 자랑하며 위상을 다져 온 인코코스메틱은 립스틱·립글로즈·스틱섀도우·컨실러 등에 이르기까지 포인트 메이크업 카테고리에서 품질력을 인정받고 있는 기업.

인코코스메틱은 LG생활건강·더페이스샵 등의 메이저급 기업·브랜드는 물론 지난해 로레알그룹의 인수로 화제를 모았던 3CE를 비롯, 지베르니·조이코스·클리오·페리페라·시크릿키·터치인솔·SNP 등 국내외 주요 색조 브랜드를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이미 지난 2013년에 ISO 22716(국제우수제조시설기준) 인증을 획득했으며 2016년에는 공장설비를 증설, 늘어나는 주문량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기반을 갖췄다. 이듬해에는 수출유망중소기업에 선정되는 동시에 벤처기업 인증까지 획득함으로써 글로벌 무대에서의 경쟁력도 확보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관경 대표는 “회사명을 변경하는 것은 완전하고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사업을 시작하겠다는 의미”라고 밝히고 “지금까지 다져온 품질력과 기술개발 노하우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면서 글로벌 시장 개척에 한층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