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돼지의 해, 튀어야 산다!

[bsa_pro_ad_space id=4]

화장품업계, 이색 마케팅 승부수

최근 화장품업계가 이색 마케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소비자에게 색다른 재미를 주면서 구매욕구를 자극해 매출을 높일 수 있기 때문.

후는 럭셔리 마케팅으로 브랜드를 널리 알렸다. 브랜드 이미지에 맞게 서울의 주요 궁궐에서 궁중문화 캠페인을 펼쳤다. 왕실여성문화 체험전과 헤리티지 미디어아트, 해금 특별공연 등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브랜드 특색을 소개했다. 이 결과 후는 연 매출 2조원을 달성하며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했다.

2019년 새해를 맞아 화장품업계는 중독성 강한 노래로 제품을 알리는가 하면 새해 이벤트나 참여형 기부 행사 등 신선한 마케팅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중독성 있는 노래 귀에 ‘쏙쏙’

자올 닥터스오더가 실시하는밤푸캠페인의 밤푸송 이미지.

누구나 부르기 쉽고 중독성 있어 자신도 모르게 따라하게 만드는 허밍 마케팅이 뜨고 있다.

메시지를 딱딱한 글 대신 노래로 전달하며 색다름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

탈모&두피 케어 브랜드 자올 닥터스오더는 밤푸송을 공개했다. 탈모‧두피 관리를 위해 반드시 밤에 샴푸해야 한다는 밤푸 캠페인에서 쓰는 노래다. 약 1분 30초 분량의 영상에는 ‘샴푸도, 영양도 밤에 하자’는 자올 닥터스오더의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밤푸송에는 두피를 습격하는 4가지 악동 캐릭터가 등장한다. △ 모공을 막아버리는 피지맨 △ 두피 각질과 비듬을 나타낸 너덜이 △ 두피 염증을 일으키는 먼지인 뭉치 △ 모근을 갉아먹는 모낭충 잘근이 등이 두피에 끼치는 영향을 알려준다.

황금돼지가 화장품 속으로 풍덩

새해를 맞아 황금돼지를 앞세운 이색 마케팅도 활발하다. 복과 재물운을 상징하는 황금돼지를 제품에 활용하거나, 제품을 돼지 모양으로 만들어 재미를 주고 있다.

헤라는 지난 1일 황금돼지의 해를 기념해 2019 골든 피그 컬렉션을 출시했다. 붉은색과 금색을 활용해 찬란하고 밝은 새해의 느낌을 강조했다.

에뛰드하우스는 디즈니 인기 캐릭터 피글렛과 손잡고 해피 위드 피글렛 컬렉션을 내놨다. 제품 패키지에 피글렛을 담아 다양한 제품군을 구성했다.

미샤도 날개 달린 분홍색 돼지를 제품에 새긴 피그드림 에디션을 발매했다.

재미와 의미를 한번에~

라이크아임파이브 아이숲 기부 키트

배우 유진이 기획‧개발한 라이크아임파이브는 지난 해 11월 아이숲 캠페인을 시작했다.

아이숲 기부 키트 구매 시 미세먼지 방지 숲에 나무를 심을 수 있다.

라이크아임파이브는 현재 사회적 기업인 트리플래닛과 함께 수도권 매립지에 150평 규모의 숲을 조성하고 있다.

숲이 만들어지면 숲 현판에 기부한 사람의 이름도 새길 수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