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 베트남서 날개 달다

[bsa_pro_ad_space id=4]

지난 해 말 클럽 클리오 3‧4호점 오픈

베트남 클럽 클리오 4호점.

클리오가 동남아 시장 공략에 힘을 싣고 있다.

클리오(대표 한현옥)가 지난 해 12월 베트남에 클럽 클리오 3‧4호점을 차례로 열었다.

클럽 클리오는 클리오의 색조 브랜드 클리오‧페리페라와 구달 등을 판매하는 뷰티 편집숍이다.

베트남 클럽 클리오 3호점은 호치민 에스텔라 몰에 오픈했다. 이 매장은 오피스‧주거 밀집 지역에 위치해 현지인과 관광객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빈콤 몰에 연 4호점은 구매력 높은 현지 젊은층과 가족 단위 고객이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매장은 세련된 블랙을 기본으로 옐로우‧실버 등 포인트 색을 더해 브랜드 이미지를 표현했다.

클리오는 지난 해 8월 클럽 클리오 베트남 1호점 ‘클럽클리오 하노이 이온몰 클럽’을 선보였다. 이어 베트남 경제‧문화 중심상권에 매장을 잇따라 열고 있다.

베트남 매장에서 인기를 끄는 품목은 △ 클리오 킬커버 파운웨어 쿠션 XP △ 클리오 루즈힐 벨벳 △ 페리페라 잉크 더 벨벳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 관계자는 “베트남은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한류 붐이 거세다”며 “매력적인 시장으로 급부상한 베트남에 올해 10개 매장을 추가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