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한방’(韓方) 표기 금지…새해부터 뜻밖의 암초

[bsa_pro_ad_space id=4]

상하이FDA 시범시행, 전국 확대 시간문제…용기·포장재 등 전면 변경 불가피

중국 상하이시 식품약품감독관리국이 국산 한방화장품의 포장에 ‘한방’(韓方) 표기를 삭제해야 한다는 규정을 명시하고 시범 시행에 들어감으로써 국산 한방브랜드를 운용하는 기업들이 새해 벽두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은 국내 주요 한방 브랜드 BI.

K-뷰티 성장의 한 축을 담당했던 ‘한방화장품’의 중국 시장 공략에 암초가 등장했다.

지난해 말 중국 상하이시 식품약품감독관리국(이하 상하이FDA)이 발표한 ‘상하이시 초도 수입 비특수용도 화장품 등록자료 감독검사규범’(시범시행)(이하 감독검사규범)에 한국산 한방화장품의 포장에 ‘한방’(韓方) 표기를 삭제해야 한다는 규정을 명시했기 때문이다.

최근 대한화장품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비록 상하이시에서 시범으로 시행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통상적 관례에 비추어봤을 때 화장품 관련 규정의 경우 최초 제도 도입 시기에는 상하이시에서 시범적으로 시작해 전국으로 확대하기 때문에 결국 이 제도 역시 전국 시행은 시기만 남아있을 뿐이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하이FDA가 발표한 감독검사규범의 제 2장 기술요구 제 12조 4항에 의하면 ‘한국 제품은 원래 포장에 ‘한방’(韓方)을 표기한 것은 모두 삭제한 포장 디자인을 제공하여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 같은 조치에 대해 화장품협회 측은 상하이FDA 관계자의 설명을 빌어 “애초 중국에서는 화장품에 중의학을 의미하는 ‘한방’(漢方)을 사용할 수 없도록 규제해 왔으나 한국 화장품에서 사용하고 있는 ‘한방’(韓方)에 대해서는 그 동안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었다”고 밝히고 “그러나 중국의 관점에서 ‘방’(方)이라는 단어 자체가 ‘처방’을 의미하고 이는 곧 중국 제품과의 형평성에서 문제가 되기 때문에 이 같은 조치를 취하게 된 것이라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문제는 한국 한방화장품의 경우 거의 모든 브랜드들이 브랜드 명 옆 또는 아래 부분에 낙관(또는 인장) 형태로 ‘한방’(韓方)이란 단어를 디자인의 한 요소로써 사용하고 있기 때문.

한국 한방화장품 브랜드의 대명사가 된 ‘설화수’(아모레퍼시픽)를 위시해 수려한(LG생활건강)·예화담(더페이스샵)·미사(미샤)·후연(토니모리)·다나한(코스모코스)·올빚(웅진코웨이) 등 한방브랜드를 표방하고 있는 경우에는 거의 예외없이 사용하고 있는 이 ‘한방’(韓方)이란 단어와 디자인 요소를 전면 금지함으로써 당장 용기와 포장디자인을 모두 변경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이에 따른 각 기업들의 비용 부담 역시 새로운 과제로 떠안게 됐다.

화장품협회 고위 관계자는 “이 사실의 인지와 동시에 중국위원회와 연결해 논의를 가졌으나 현재로서는 별다른 대책을 수립할 수 없다는 점이 더욱 답답한 상황”이라면서 “우선은 상하이시에 한해 시범적으로 시행하는 규정이긴 하지만 지금까지 진행해 온 중국 정부의 화장품 정책기조를 감안하면 전국 확대 실시는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이 조항이 한국 화장품에만 해당하는 특수한 상황이기도 하고 의약학적 표현을 통한 위법한 사항이 아니라는 점을 내세워 중국 당국에 협조를 요청하고자 여러 경로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