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섭 회장, K-뷰티 발전 방안 文 대통령에게 건의

[bsa_pro_ad_space id=4]

청와대 혁신벤처기업 간담회 유니콘 기업 대표로…K-뷰티 미래도 논의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이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혁신벤처기업 간담회에 유니콘 기업 대표로 참석해 K뷰티 발전을 위한 제도 개선안을 제안했다. 사진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이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혁신벤처기업 간담회에 유니콘 기업 대표로 참석해 K뷰티 발전을 위한 제도 개선 방향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이날 행사에는 △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 △ 김범석 쿠팡 대표 △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이 유니콘 기업 대표로 참석했다.

또 벤처 1세대 기업 대표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등이 참여했다.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

권 회장은 “메디힐로 전 세계에 1일 1팩 신드롬을 일으킨 엘앤피코스메틱은 지난 2016년 매출 4천억원을 달성했다”며 “오는 2025년에는 붙이는 화장품 분야에서 세계 1등을 차지하고, 글로벌 TOP 10에 드는 종합 화장품 회사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용을 확대하고 이익을 환원하며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겠다는 경영 이념에 따라 기업을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K뷰티 혁신 성장을 위한 정부 지원 방안도 건의했다.

권오섭 회장은 글로벌 토털 화장품 기업 수장으로서 세계에서 K뷰티가 가진 경쟁력을 설명하고,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국내 화장품 수출액의 75%가 중소기업에서 나오고 있다”며 “K뷰티가 더 크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중소 브랜드가 핵심 기술력을 개발하고 지킬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권 회장은 “정부 차원에서 구직자와 기업을 이어주는 취업방송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전하고 “외국과 다르게 한국은 판매자와 제조자를 모두 기재해야 하는데 이 가운데 하나를 표기할 수 있도록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올해 창립 10주년을 맞은 엘앤피코스메틱은 글로벌 마스크 팩 브랜드 메디힐로 전 세계에 K뷰티의 우수성을 알렸다. 현재 중국‧일본‧싱가포르 등 아시아는 물론 영국‧이탈리아‧캐나다‧호주‧브라질 등 전 세계 26개국에 진출했다. 올해는 미국시장에 제품을 본격 선보일 계획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18년 1억 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으며, 기업가치 1조 2천억 원을 인정받아 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됐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