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라, 예상보다 움직임 크다!

[bsa_pro_ad_space id=4]

10월 오프라인 매장 열 듯…E-커머스 경력 실무진 채용도

올해 3분기 중 국내 진출을 가시화했던 세계 최대의 뷰티편집숍 세포라가 당초 예상보다 움직임의 폭을 넓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 중 국내 진출을 가시화했던 세계 최대의 뷰티편집숍 세포라가 당초 예상보다 움직임의 폭을 넓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코스모닝닷컴 2018년 6월 27일자 기사· http://www.cosmorning.com/25916 · 코스모닝닷컴 2018년 12월 4일자 기사· http://cosmorning.com/29124 참조)

세포라는 지난해 6월, 리크루트 사이트를 통해 한국 진출 시기를 올해 3분기로 잡아 E-커머스 부문 인력 확보에 나섰고 12월까지의 진행상황에서는 3분기 진출이 결국 온라인채널을, 그리고 2020년에 가서야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최근 본지가 복수의 취재원과 리크루트 사이트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세포라는 오는 10월 경 오프라인 매장 두 곳을 오픈할 계획을 사실상 확정한 상태라는 것.

매장 위치까지는 특정할 수 없으나 최근 브랜드숍과 뷰티편집숍의 격전지로 떠오른 서울 강남대로를 강력한 후보지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최근 그 하락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로드숍 채널의 상황을 역이용, 매장의 콘셉트를 ‘럭셔리’로 세울 가능성이 높다는 것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기존 원-브랜드숍은 중·저가의 이미지, 현재 로드숍 채널을 지배하고 있는 H&B스토어는 당연히 ‘화장품’이 주력이긴 하지만 ‘헬스’의 이미지를 강하게 주고 있다는 점에서 ‘럭셔리 뷰티편집숍’으로 설정했다는 설명이다.

기본적으로 세포라가 가진 브랜드 파워가 강한데다 기존 원-브랜드숍에서 찾았던 가성비가 매력을 잃게 되는 지점에서 오히려 고급 이미지를 강화해 새로운 소비 스타일로 연결시키겠다는 발상으로 해석된다.

세포라가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한다고 해도 온라인 채널의 성장세와 최근의 구매행태를 감안할 때 온-오프라인의 결합은 거스를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반영하듯 가장 최근인 지난달 말에는 다시 E-커머스 전문 인력을 구한다는 공고를 게재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력 3년 이상의 전자상거래 경험을 기본 요구조건으로 내걸었고 주로 △ 온라인 사이트 제품 관리와 프로모션 △ 캠페인과 브랜드 페이지 업데이트 △ 소셜 미디어와 연계한 월간 뷰티 트렌드 캠페인의 개발 등의 업무를 제시하고 있다. 임원 또는 팀장급 인사가 아니라 경력 실무진을 채용하겠다는 의미다.

한 두 곳의 매장 오픈으로 국내 로드숍 채널 전체가 단숨에 격변하기는 어렵겠지만, 당사자가 세포라라고 하면 국내 로드숍 채널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들의 긴장감은 고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