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동행’ 나선 뷰티기업…소비자를 움직이다

[bsa_pro_ad_space id=4]

엘앤피코스메틱, 전 직원 250여 명 정규직…
‘2018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이시스코스메틱, 장애인 근로자 채용

“착한 소비를 권장하는 기업은 달라 보인다” “제품을 구매할 때 기업 이미지를 중시한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지난 2017년 발표한 착한 소비 관련 인식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약 83%가 기업의 사회적 활동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업의 사회적 책무와 역할에 대한 소비자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소비자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을 지지하며 성장을 돕는다.

△ 전체 직원 250여 명이 정규직으로 근무…
‘2018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

기업 가치 1조 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는 엘앤피코스메틱. 이 회사는 1일 1팩 신드롬을 일으킨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을 보유했다. 메디힐 마스크팩은 전세계에 약 15억 6,000장이 판매되며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엘앤피코스메틱은 전체 직원 250여 명이 정규직으로 일하고 있다. 면세점 판매 직원부터 직원용 피트니스센터에 근무하는 물리치료사·골프 지도사·카페 바리스타 등 모든 임직원이 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엘앤피코스메틱 카페테리아, 피트니스 센터, 2018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수상패, 스크린 골프장.

이 회사는 임직원 복지 혜택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미혼 직원을 위해 전월세금 월 35만 원을 지원한다. 기혼 직원에게는 자녀 최대 3명의 학자금 100%를 수당으로 제공한다. 임직원의 교육비 50%와 중식비 전액도 준다. 월 2회 전 직원이 오후 4시에 퇴근하는 패밀리 데이도 운영하고 있다.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동시에 직원 복지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엘앤피코스메틱은 예비 취업자들 사이에서 ‘가고싶은 회사’로 떠올랐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해 엘앤피코스메틱을 ‘2018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 기업’으로 선정한 바 있다.

△ 장애인 근로자 7명 채용…이시스코스메틱

경기 신공장에 지역 장애인 7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한 이시스코스메틱.

마스크팩 OEM‧ODM업체 이시스코스메틱은 경기 시화공단에 위치한 신공장에 지역 장애인 7명을 정규직 근로자로 채용했다. 이들은 미화와 포장 업무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시스코스메틱은 연내 장애인 10여 명을 추가로 뽑을 계획이다.

이 회사는 장애인 근로자가 원만히 근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들의 직장 생활에 제약을 줄 수 있는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제거한 것.

신공장 설계 단계부터 장애인 고용 계획을 반영했다. 장애인 작업장을 별도 설립하고, 사회복지사를 작업장에 파견해 직무진단을 진행하고 있다. 사회복지사는 장애인 근로자의 신체‧인지 기능에 맞는 업무 훈련을 실시하며 직무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힘 쏟는다.

이시스코스메틱 신공장은 스마트 팩토리로 탄생했다. 제조‧생산‧포장‧검수 등 전 공정에 대한 원스톱 생산 라인을 도입한 것이 특징. 마스크팩은 월 최대 1억 장, 스킨케어는 500만 개 이상 생산 가능하다.

하태석 이시스코스메틱 대표는 “신공장 증축 시 장애인 고용 계획을 바탕으로 별도 작업장을 설립했다”며 “지역 장애인 채용 외 청년 일자리 창출, 남녀 평등 고용 등을 실천하며 사회적 책임 경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미얀마에 초등학교 세운 코스맥스

벨라-코스맥스 초등학교.

코스맥스는 지난 해 10월 미얀마에 초등학교를 건립했다. 미얀마 고객사 벨라(Bella)와 지역 자선단체 등이 힘을 합쳤다.

미얀마 빈곤 지역 탄린에 세운 벨라-코스맥스 초등학교에서는 기초 교육조차 받기 힘들었던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교육을 펼친다.

코스맥스는 단순히 학교를 지어주는 데 그치지 않고 학생들의 자립을 돕는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