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소비자 유전체 시장 진출

[bsa_pro_ad_space id=4]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과 합자법인 ‘젠스토리’ 설립

자본금 60억…유전자 검사·해외 시장 동시 개척 예정엘지로고타입

(주)LG생활건강(대표이사 차석용· http://www.lgcare.com)과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이사 정현용·http://www.macrogen.com)은 지난 25일 소비자 유전체(Consumer Genomics) 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합자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설립자본금 총 60억원을 50 대 50의 비율로 공동 출자, 합자법인 ‘젠스토리(Genstory)’를 설립하고 다양한 소비자 직접 의뢰(Direct-to-Consumer·DTC) 방식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개발,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6월 30일 보건복지부는 개정된 ‘생명윤리·안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혈당·혈압·피부노화· 콜레스테롤·탈모 등 12개 항목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의료기관의 의뢰 없이 유전자 분석 업체가 직접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로써 국민들이 소비자 직접 의뢰 방식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통해 얻은 유전자 정보를 활용, 생활습관 개선 등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긴 했지만 검사항목 수·제공 가능 정보·소비자 접근성 등 다양한 제약 요인으로 인해 시장 활성화는 기대보다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

이러한 제약 요인들을 극복하기 위해 LG생활건강과 마크로젠은 신설 합자법인에 양사의 기술 과 마케팅 역량을 결집하고 피부, 모발 등 뷰티 분야는 물론 소비자들이 유전자 정보를 활용해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다양한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의 소비자 직접 의뢰 유전자 검사 시장을 활성화시키는 것은 물론 해외 선진· 신흥 시장에도 동시 진출, 사업성과를 극대화해 나갈 예정이다. 나아가 신설법인은 개인들의 유전자 정보와 생활정보를 수집·분석해 빅 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해당 분야의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축적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수립해 놓은 상태다.

신설 합자법인 젠스토리는 LG생활건강의 폭넓은 국내외 마케팅 채널과 영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전자 검사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을 확대하는 한편 마크로젠이 구축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유전체 분석 기술력과 서비스 역량을 활용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유전자 검사 결과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한 맞춤형 화장품과 같은 혁신적인 제품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 소비자들이 유전자 정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생활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마크로젠 정현용 대표이사는 “해외 선진국과 같이 소비자들이 자신의 유전자 정보를 활용해 미용과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시장 활성화가 지연되고 있다”고 진단하고 “LG생활건강과 합자법인을 설립함으로써 국내 소비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함과 동시에 유전자 정보에 기반한 보다 전문적이고 종합적인 미용·건강 관리 분야에 대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LG생활건강 합자 파트너 마크로젠은?

▲ 1997년 설립된 정밀의학 생명공학 기업으로 코스닥 상장사

(2015년 매출 795억 원, 영업이익 42억 원)

▲ 세계 최고 수준의 유전자 분석 설비를 구축, 연간 1천만 건 이상의 분석 서비스 수행

▲ 150여명의 우수한 연구인력 보유 (전 세계 100여 개국에 서비스 제공 중)

▲ 2016.10.6 네이처지에 서울대-마크로젠 공동연구팀에서 한국인 표준 유전체 분석 논문 기고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