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면세점 사회 환원에 5년간 500억 쏜다

"영업이익 목표 달성 못해도 부족분 채워 500억 사회에 환원할 것"

[bsa_pro_ad_space id=4]
현대
현대백화점 이동호 대표

현대백화점 면세점 법인인 ㈜현대백화점면세점(이하 현대면세점)이 5년간 총 500억원의 사회환원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면세점의 500억원 사회 환원 계획은 지난달 26일 밝힌 강남지역 관광 인프라 개발 투자 금액 300억원과 지역 문화 육성 및 소외계층 지원 금액 200억원이 포함된 것이다.

현대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사회 환원 계획은 지난해 7월 서울지역 시내면세점 특허 심사 당시 계획했던 300억원보다 200억원을 확대한 규모로, 10월 초 관세청에 제출한 ‘서울지역 시내면세점 특허신청서(사업계획서)’에 담겨 있다”고설명했다.

이동호 현대면세점 대표는 “이번 사회 환원 계획은 향후 면세점 특허 취득 후 5년 누계 예상 영업이익의 20%인 500억원을 관광인프라 개발 등 지역 관광산업 발전과 소외계층을 위해 지원하겠다는 것이며, 만약 5년 누계 영업이익의 20%가 500억원에 미치지 못할 경우에는 부족분을 채워 500억원을 환원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면세사업은 일반 유통사업과 달리 국가 특허사업인 만큼, 그에 걸맞은 사회적 책무를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계획은 영업이익의 상당부분을 지역사회에 환원해 관광 인프라 확대 등 강남지역 관광산업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함으로써, 외국인 관광객 신규 유치 및 재방문율을 높여 우리나라 관광산업 발전에 일조하는 것은 물론, 소외계층의 생계와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나서겠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 관광인프라 개발(콘텐츠 포함)에 300억원 투자

현대면세점은 앞서 코엑스 등 강남지역 관광 인프라 개발(콘텐츠 포함)을 위해 향후 5년간 3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현대면세점은 강남구·한국무역협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강남지역의 관광 인프라 개발(콘텐츠포함)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코엑스를 한국 관광의 게이트웨이(Gateway)로 활성화하는데 기여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면세점은 먼저, 관광 인프라 개발지원을 위해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정문 앞 광장에 한류 스타를 테마로 한 1,000㎡(303평) 규모의 ‘강남돌 테마파크’를 조성할 계획이다. 한류를 활용한 조형물을 설치하고, 포토존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 현재 압구정동에서 청담동까지 대형 연예기획사가 밀집된 지역에 조성된 ‘한류(韓流) 스타거리(K-Star Road, 1.08km 거리)’를 강남구청과 협의해 현대면세점이 들어서는 무역센터점(총 2.9km 거리)까지 확장할 예정이다.

현대면세점은 이와 함께 코엑스 일대 상권 활성화를 위해 ‘관광 콘텐츠 개발 지원 프로젝트’도 추진할 방침이다. 국내 유명 아티스트와 한류 스타 등을 초청해 연간 3~4회 정도의 ‘한류스타 슈퍼 콘서트(가칭)’를 열고, 사인회와 팬미팅도진행할 계획이다. 이밖에 강남지역 맛집과 연계해 ‘한국 전통 맛집 투어’ 등을 추진해 코엑스 일대 상권 활성화는 물론, 지역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면세점 측은 이번 관광 인프라 개발 투자 계획은 강남지역의 관광 인프라와 콘텐츠를 더욱 풍부하게 함으로써 외국인 관광객의 신규 유치와 재방문율을 높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 지역문화 육성 및 소외계층 지원 200억원

현대면세점은 지자체와 문화 및 관광 관련 재단 그리고 학술·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문화사업 육성 및 관광산업 관련 학술 발전을 위해 5년간 1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먼저, 강남구와 강남문화재단 등 지역 내 관광 관련 유관기관이 추진하고 있는 문화사업(지역 신진 디자이너 지원사업 등)을 지원하고, 강남구와 한국무역협회 등이 주관하는 ‘C-페스티벌(내·외국인 대상 글로벌 MICE 문화 축제)’과 강남구가 주최하는 한류 문화 축제인 ‘강남 페스티벌’ 등 지역 축제의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전통문화 보존을 위해 무형문화재 전승자(傳承者) 육성과 남사당놀이·판소리 등 전통문화 공연(코엑스 이벤트홀 등)을 지원하고, 학술 및 연구기관과 연계해 관광·관세·무역 분야 정책 개발 지원은 물론, 국내 주요대학 관광·무역 관련 학과 학생들에게 장학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 등과 연계해 저소득층 불우아동, 독거노인, 경력단절여성(경단녀), 장애인 등 4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5년간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저소득층 아동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원하고, 한부모 가정에 대한 보육료 및 기초 생활용품(기저귀·분유)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독거 노인을 대상으로 현대백화점 문화센터와 연계해 맞춤형 강좌를 운영하는 한편, 저소득층 독거노인의 기초 생계 보장을 위해 식품 기부나 기초 생활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경단녀 재취업 직업 훈련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며, 서울시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시각 장애인 및 청각 장애인을 대상으로 수술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