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싼커로 한국관광살린다

[bsa_pro_ad_space id=4]
신라면세점, 중국 상해 브랜드 설명회
신라면세점, 중국 상해 브랜드 설명회

신라면세점이 중국 현지 여행사를 초청해 한국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신라면세점은 ‘차이나포비아’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방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 우려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중국 현지 주요 여행사 고위급 인사 30여명을 초청해 이달 27일부터 12월 1일까지 4박 5일간 일정으로 ‘한국관광 알리기 팸투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국내 면세점의 주요 고객군으로 떠오른 20~30대 싼커(散客ㆍ중국인 개별 관광객)들이 주요 이용하는 인터넷 여행사 관계자도 대거 초청했다.

이번 팸투어는 서울과 제주지역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고 한류와 함께 쇼핑, 교통, 문화, 역사 등 한국관광의 경쟁력을 알려 중국 관광객을 한국으로 불러 올 수 있도록 하는 실행력 제고에 집중할 계획이다.

신라면세점은 중국 현지 여행사 관계자들에게 서울과 제주에 위치한 신라면세점, 신라호텔, 신라스테이호텔 등 사업장 뿐만 아니라 서울성곽, 광화문, 바오젠거리(제주) 등 중국인들이 특히 좋아하는 관광명소를 안내한다.

드로잉쇼 관람, 감귤따기 체험, 스몰웨딩 쇼케이스 등 이색 프로그램을 마련해 고부가 한국관광 상품을 개발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이번에 초청된 여행사 관계자들은 여행상품을 개발 등을 결정할 수 있는 주요 경영진들로 구성되어 있어, 현장에서 새로운 여행상품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방한 중국인관광객이 급증하기 이전부터 중국 현지 여행사를 초청해 ‘한국관광 알리기 팸투어’를 진행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메르스 조기 극복을 위해 중국 현지에서 ‘한국관광 설명회’를 열고, 제주에서는 ‘제주 K-뷰티 체험단’ 팸투어를 갖는 등 중국과 국내에서 다양한 외국인관광객 유치활동을 펼친 바 있다.

신라면세점은 중국 현지 파워블로거로 구성된 ‘신라따카(新罗大咖)’를 운영하면서 ‘한국관광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라따카’는 여행, 뷰티 등에 관심이 많은 중국 현지 파워블로거들로 구성되었으며, 현재까지 250명을 선발해 신라면세점 쇼핑 소식 및 한국 관광과 관련된 내용을 ‘웨이보’ 등 중국 SNS를 통해 적극 알리고 있다. 이들이 운영하는 ‘웨이보’ 팔로워 수를 합치면 1억명이 넘는다.

특히 매 달 우수 ‘신라따카’를 선정해 한국 여행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번 팸투어 기간에도 ‘신라따카’들이 한국에 방문해 SNS를 통해 이번 팸투어 소식과 한국 여행 후기를 전파할 예정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팸투어가 한국의 관광과 이색 프로그램이 연계된 고부가 관광 상품 개발로 확대되길 기대한다”면서 “동계 시즌 및 춘절 연휴에도 많은 중국인들이 한국을 찾을 수 있도록 한국관광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알리는 마케팅 활동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