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는 ‘푸드메틱’ 40대는 ‘보약화장품’

뷰티 업계에 부는 푸드 화장품 열풍

[bsa_pro_ad_space id=4]

코스메틱 전문 기업부터 드럭스토어, 식품회사에 이르기까지 전 유통 영역에 걸쳐 푸드와 화장품의 콜라보레이션 열풍이 불고 있다.

‘뚱바’, ‘설레임’ 등 친숙한 식품 용기에 맛있는 향과 산뜻한 제형을 갖춘 ‘푸드메틱’이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한편, 중·장년층을 겨냥해 슈퍼푸드, 홍삼 등 몸에 좋은 식품 속 성분을 활용한 화장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라운드어라운드x바나나맛 우유

◆ 2030 여성, 재미와 화장품 본 기능까지 모두 갖춘 ‘푸드메틱’ 관심

외형을 보다 중요시하는 젊은 소비자들에 맞게 뷰티 업계에서도 다양한 푸드메틱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달 출시한 올리브영 자체 브랜드 ‘라운드어라운드’와 ‘빙그레’의 콜라보레이션 ‘바나나맛·딸기맛우유’ 바디케어 제품 11종은 출시 열흘 만에 초도 물량이 매진되면서 품귀현상을 빚었다. 기존의 인기 제품의 향과 외형을 그대로 화장품에 옮겼다는 점에서 새로운 시도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클레어스코리아의 마유 스킨케어 브랜드 ‘게리쏭’은 최근 마유(馬油)와 씨드 버터, 올리브오일과 우레아 성분이 함유돼 깊은 보습과 풍부한 영양을 자랑하는 ‘게리쏭 스퀴징 후르츠 핸드 크림’을 출시했다. 음료나 아이스크림 같이 짜서 먹는 식품을 연상케 하는 스파우트 패키지로 가볍고 재미있으면서, 내용물을 끝까지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다. 복숭아, 망고, 포도 3가지 향으로 출시된 이번 신제품은 과일 추출물이 더해져 더욱 상큼하고 은은한 향기를 자랑한다.

‘네이처리퍼블릭’은 그릭 요거트 성분을 함유한 수면팩 콘셉트의 ‘그릭 요거트 팩’을 내놓았다. 피부 고민에 따라 플레인, 블루베리, 오렌지 중 선택해 사용할 수 있으며, 기초 화장 마지막 단계에서 적당량을 덜어 얼굴 전체에 발라 사용하면 된다. 실제 요거트와 흡사한 외형과 쫀쫀한 제형으로 제품의 효과 또한 극대화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뷰티 업계 관계자는 “젊은 소비자들의 경우 디자인과 향, 제형 등을 보고 화장품을 선택하는 편”이라며, “선호하는 향이나 개성 있는 패키지를 SNS로 공유하면서 ‘푸드메틱’ 제품의 인기가 배가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키엘, 퀴노아 아기 피부 에센스

◆ 몸에 먹는 보약 얼굴에도 바른다! ‘효능’에 집중하는 중·장년층

성분과 효능 위주의 화장품을 선택하는 중·장년층을 위해 뷰티 업계에서는 홍삼을 비롯한 슈퍼푸드와 보양식까지 몸에 좋기로 알려진 원료들을 활용한 제품들로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키엘은 단백질 함량이 콩보다 높고 특히 껍질에 사포닌이 풍부하기로 알려진 퀴노아를 원료로 ‘퀴노아 아기 피부 에센스’를 출시했다. 밤 사이 각질 턴오버 주기를 정상화해 매끄러운 피부결과 고른 피부톤을 완성해주는 제품이다.

또한 아쿠탑은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이 녹차의 약 3.6배 함유된 떠오르는 슈퍼푸드 카카오닙스 추출물을 함유한 ‘닙스 라인’6종을 선보이며 슈퍼푸드 활용 화장품을 내놓았다.

예로부터 원기회복, 자양 강장 등에 뛰어난 효능을 가진 홍삼을 활용한 제품도 주목 받고 있다.

‘마유크림’으로 유명한 클레어스코리아의 ‘게리쏭’은 피부 보습과 탄력 효과가 뛰어난 ‘마유(馬油)’ 성분에 피부에 생기를 더하는 ‘홍삼’ 속 RG3성분이 만난 영양 케어 제품 ‘게리쏭 레드 진생’ 라인을 출시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