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메 도쿄&테크서 확인된 K-뷰티

12개사 한국관 구성···‘성과 만족 높아’

[bsa_pro_ad_space id=4]

‘코스메 도쿄&테크’서도 확인된 ‘K-뷰티’ (2)일본 최대 화장품·B2B 박람회 2017 코스메 도쿄&테크 화장품 미용 전시회가 지난 23일 도쿄 빅사이트 국제전시장에서 열띤 관심 속에 막을 올렸다.

지난 23일부터 오늘(25)일까지 3일간 열리고 있는 이번 전시회에는 50개국·700여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폐막일인 오늘까지 약 3만명의 참관객 · 바이어들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관을 별도로 구성, K-뷰티에 대한 참관객들의 관심도를 반영했으며 동시에 K-뷰티의 위상도 확인하는 자리가 됐던 것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코스메 도쿄&테크’서도 확인된 ‘K-뷰티’ (3)지난 6년간 한국 단독 에이전트를 맡은 코이코(대표 김성수) 측은 “한불화장품(주), 휴젤파마(주) 등 30개사를 모집해 그 중 12개사와 함께 한국관을 구성, 한국 화장품과 미용제품의 우수성을 보여줬으며 참가사들도 만족스러운 상담 결과를 얻었다”고 평했다.

한국관으로 참가한 한불화장품(주) 관계자는 “코스메 도쿄&테크 미용전시회는 일본 비지니스 문화 특성 상 쉽게 접하기 어려운 일본 바이어를 만날 수 있는 뜻 깊은 전시회로 한국으로 복귀 후에도 지속적인 컨택을 통해 진성 바이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참가를 하겠다는 긍정적인 의사를 밝혔다.

‘코스메 도쿄&테크’서도 확인된 ‘K-뷰티’ (5)이번 2017 코스메 도쿄&테크 미용전시회는 참가사가 2배 증가하는 등 지난해에 비해 양적, 질적 성장을 이뤘다는 평이다. 이같은 성과는 전시회 사전에 바이어와 참가사 간 상담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인 사전예약제도(Pre-booking system)가 뒷받침한 결과로 보인다.

동시에 이번 코스메 테크 전시회는 원료·패키징·미용기기 등 화장품 개발을 위한 섹션과 화장품 완제품 섹션으로 전시홀을 구분 운영하는 등 전문적 면모를 더욱 강화했다.

코스메 도쿄 & 테크 미용전시회는 올해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개최되는데 다음 전시회는 오는 12월 6일부터 8일까지 도쿄 마쿠하리 메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의 한국관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코이코는 2017 코스메 도쿄와 함께 코스메 테크(OEM·ODM존·원료존·용기존 등)에도 한국관을 구성할 예정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