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사로잡은 마스크팩 ‘메디힐 클리니에&...

중국 로컬 브랜드 위니팡·한국브랜드 메디힐 중국 로컬 브랜드가 수입 브랜드보다 강세 중국 마스크팩 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250억 위안(약 4조3천억 원)을 돌파해 2016년에는 400억 위안(약 6...

인도네시아 공략, ‘한류와 할랄’로

인도네시아에 불고 있는 한류 열풍과 함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발달로 뷰티 트렌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도네시아 색조화장품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코트라 자카르타 무역관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네시아 색조...

화장품, 중남미를 주목하라

침체기에 빠져있던 중남미 경제가 내년부터 회복세에 접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화장품 수출 판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기준 중남미 전체 인구 중 중산층 비율은 ...

美 화장품시장에서 순항하는 ‘K-뷰티R...

코트라 미국 달라스 무역관 리포트 미국 화장품 시장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한국산 화장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화장품 시장은 오는 2021년까지 연 5...

[실크로드 인터뷰] ① 정병후 駐 키르기스스탄 대사

중국 의존도가 높은 국내 화장품 시장이 중국 정부의 제제 강화로 중국에서의 수익성 확보가 불안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내년 중국의 행보에 따라 성장동력을 잃을 수도 있는 국내 중소 업체들은 침체된 한국 화장품 시장에...

‘천사의 도시’ 방콕 뒤흔든 K-...

‘비욘드 뷰티 아세안-방콕 2017’…국내 247社 참가, 전체 41% 차지 포스트차이나 잠재력 타진에 무게…새 수출시장 개척 ‘절박함’ 반영 <태국 방콕에서 허강우 기자> ‘동남아시아 뷰...

K-코스메틱, 26% 점유율로 1위 수성

합리적 가격·고급 원료·독특한 콘셉트가 인기 비결 스킨케어 비중 높고 보습·노화방지 기능 제품 선호 홍콩의 화장품·미용 시장은 지난 해 기준 약 169억 홍콩 달러(한화 약 2조5천658억 원) 규...

중국 푸동신구 수입 비특수용 통관 본격 운영

허가정책에서 등록관리로 완화…시세이도 중국 투자유한회사 첫 통관 상해 푸동신구를 통한 수입 비특수용화장품의 첫 통관 사례가 나왔다. 코트라 중국 칭다오무역관은 지난 5월 12일 상해 출입국검사검역국...

[할랄화장품 해외기업 탐방] ② 일본 ‘IS...

100년 화장품 기업, 할랄로 새로운 100년 연다. 산·학·관 협력으로 탄생한 사이타마현 최초 할랄화장품 브랜드 ‘Melati’ 이시다코쇼(ISHIDA KOSHO·石田香粧)의 역사는 1915년 작은 ...

[할랄화장품 해외기업 탐방] ③ 말레이시아 TANAME...

Tanamera는 말레이어로 '붉은 지구'를 뜻한다. 열대 우림의 풍부한 토양에서 우수한 성분을 공급받는 다양한 천연 원료로 만들어지는 Tanamera의 제품에 가장 어울리는 이름이다. 고품질, 안전, 그리고 ...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