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9 (월)

  • 맑음동두천 13.5℃
  • 흐림강릉 12.5℃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1.9℃
  • 대구 11.6℃
  • 울산 12.4℃
  • 흐림광주 12.3℃
  • 부산 12.7℃
  • 구름조금고창 11.9℃
  • 제주 14.6℃
  • 맑음강화 11.3℃
  • 구름조금보은 10.5℃
  • 맑음금산 10.7℃
  • 구름조금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11.6℃
  • 흐림거제 14.1℃
기상청 제공

법·제도·정책

오송뷰티엑스포, K-뷰티 중심으로 거듭난다!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10월 23일부터 5일간 일정 확정

190 기업 유치·1300여 바이어 초청·2500건 상담 목표 세워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는 ‘2018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가 오는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오송역 일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총 5일간 열리는 2018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이하 엑스포)는 최신 뷰티제품 소개와 함께 1대1 수출상담회, 화장품 판매, 각종 컨퍼런스 등으로 진행된다.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 http://www.chungbuk.go.kr)는 지자체가 주도하는 대표적인 화장품·뷰티산업 전시회로 자리매김한 ‘2018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가 오는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닷새 동안 오송역 일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총 5일간 열리는 2018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이하 엑스포)는 최신 화장품·뷰티 트렌드 제시와 함께 1대1 수출상담회, 화장품 판매, 각종 컨퍼런스 등의 콘텐츠를 구성, 진행한다.

 

엑스포는 B2B 중심의 바이어와 관람객들에게 최신 화장품을 소개하는 기업관과 B2C 중심 판매 위주의 마켓관, 수출상담회가 진행되는 비즈니스관 등으로 구성된다.

 

K-뷰티의 전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화장품·뷰티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엑스포에는 190여 곳의 국내외 화장품 기업 참가를 목표로 유치를 진행 중이다. 이달 말까지 전국 화장품기업 리스트를 재정비하고 2월에는 전담 기업유치 반을 편성, 본격 참가기업 유치에 나설 예정이다.

 

참가기업의 수출다변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동남아시아 지역과 중동, 유럽지역 바이어 초청을 전세계적으로 확대한 결과 총 40국가, 1천238명의 바이어가 참가했다. 올해는 1월중 전국 2천여 곳에 이르는 국내 화장품·뷰티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바이어 선호도 조사를 실시해 실제 화장품기업들이 필요로하고 선호하는 수출시장을 중심으로 해외 진성 바이어를 섭외할 예정이다. 수출진흥 전문엑스포인 만큼 총 1천300여명의 바이어가 참가, 약 2천500회의 수출상담회를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 전시관 구성 △ 동선·환경 연출 △ 편의시설 확충 △ 컨퍼런스 △ 이벤트(프로그램) 등을 확대함으로써 관람객의 편의와 볼거리 제공에도 힘쓸 예정이다.

 

충청북도 바이오정책과 관계자는 “화장품·뷰티산업 엑스포 기본계획 수립부터 차별화된 전략을 마련하고 국내외 화장품·뷰티기업에 새로운 비즈니스의 장을 제공하고자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2018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가 대한민국의 화장품·뷰티 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대표 엑스포로 성장하고 더 나아가 충북이 K-뷰티의 중심지라는 것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엑스포는 LG생활건강·에뛰드하우스·한국화장품·더샘·셀트리온스킨큐어·잇츠한불 등 205여 기업이 참가해 529명(40국가)의 해외바이어 포함 1천238명(2016년 1천080명)의 바이어가 방문해 981건 1천272억 원 상당의 수출계약 추진실적을 거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