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7 (토)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15.8℃
  • 구름조금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4.9℃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조금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4.0℃
  • 구름조금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15.5℃
  • 맑음강화 14.8℃
  • 맑음보은 14.8℃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조금강진군 17.0℃
  • 구름조금경주시 16.2℃
  • 구름조금거제 15.1℃
기상청 제공

화장품 수출 여전히 ‘중국‧기초 제품’ 압도적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 수출입경영 성과 발표

지난해 3분기까지 471000만 달러 수출화장품 분야 26개사 성과 분석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2018년 3분기까지의 화장품‧의약품‧의료기기 등 보건산업 수출입과 경영 성과를 발표했다.

2018년 3분기까지 보건산업 수출은 전년 대비 22.7% 증가한 106억 달러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무역수지 또한 12억 달러로 전년 대비 7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야별 수출실적 가운데 화장품은 2018년 3분기까지 47억 800만 달러(5조3천억 원)를 기록하며 2017년 3분기에 기록한 35억7천700만 달러(4조 원) 대비 3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액은 12억2천만 달러(1조4천억 원)로 2.9% 증가했으며 무역수지는 34억9천300만 달러로 흑자폭이 확대됐다.

화장품의 수출 상위 국가로 △ 중국이 19억8천만 달러로 1위를 차지했으며 뒤이어 △ 홍콩이 10억6천만 달러 △ 미국 3억9천만 달러 △ 일본 2억2천만 달러 △ 태국 1억3천만 달러 순이었다. 수출 상위국 가운데 인도네시아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30.4% 수출이 증가했고 러시아(61.4%)와 카자흐스탄(83.6%)도 높은 성장세를 나타내며 수출 다변화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수출 품목으로는 기초화장용 제품류가 24억9천만 달러로 전체 화장품의 53.0%를 차지했고 인체세정용 제품류가 13억8천만 달러로 29.3%, 색조화장용 제품류는 4억7천만 달러로 10.0%였다. 이 가운데 인체세정용 제품류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5.2% 증가했으며 특히 인도네시아(270.4%), 싱가포르(77.2%) 등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수출 증가율이 큰폭으로 상승했다.

2018년 3분기까지 화장품‧제약‧의료기기 산업 상장기업 180곳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7.3% 증가한 25조1천억 원이었으며 연구개발비는 1조3천억 원으로 전년 대비1.8% 증가했다.

이 기간 화장품 분야 26곳 상장 기업의 매출액은 9조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5% 증가했으며 LG생활건강이 3조424억 원으로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중국인 관광객과 면세점 매출 감소 등의 여파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이 1.1% 감소한 2조8천716억 원을 기록했다. 한국콜마와 코스맥스는 해외 매출 상승으로 각각 34.4%, 27.7% 매출이 증가했다.

화장품기업의 연구개발비는 1천210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1% 증가했고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1.3%였다. 화장품 벤처기업 6곳의 연구개발비는 750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2.8% 증가했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1.7%를 차지했다.

2018년 3분기 보건산업 일자리는 86만2천 명으로 2017년 4분기 82만9천 명 대비 약 3만3천 명(4.0%) 증가했으며 화장품‧제약‧의료기기 산업 일자리는 14만9천 명으로 전년 대비 약 6천 명(3.9%) 증가했다.

이 가운데 화장품 분야의 사업장 1천392곳의 2018년 3분기 말 일자리는 전년 대비 5.5% 증가한 3만5천225명으로 1천828개로 신규 일자리가 늘어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