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6 (금)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6.4℃
  • 서울 24.9℃
  • 박무대전 25.9℃
  • 박무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5.9℃
  • 흐림광주 26.6℃
  • 박무부산 25.0℃
  • 흐림고창 26.3℃
  • 박무제주 25.6℃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5.3℃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6.0℃
기상청 제공

뷰티 크리에이터 영향력, 20대에게 최강

실제 구매영향력은 기대보다 밑돌아…소비자 39%가 성분 확인

 

홈케어 니즈 확산, 마스크팩·필링제 사용 빈도 증가세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19 발표

 

소비자는 뷰티 크리에이터가 만든 영상을 관심있게 보지만, 실제 화장품 구매 시 미치는 영향도는 27%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뷰티 크리에이터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연령은 20대층이며, 품목은 색조‧베이스 메이크업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화장품 성분을 살피는 소비자는 69%로 많은 편이나, 실제 구매 시 성분을 꼭 확인하는 비중은 39%에 그쳤다.

 

이는 오픈서베이가 지난 2018년 국내 20~49세 여성 1,500명의 뷰티제품 구매와 사용 습관을 분석해 작성한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19’에서 밝혀졌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최근 생활용품 성분 논란과 TV·뷰티 앱 등의 영향으로 화장품 성분을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었다”며 “그러나 구매 시 성분을 꼭 확인하는 비중은 38.5%로 낮게 나타났으며 20대 층에서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뷰티 크리에이터 영상 화장품 관심 유발 1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19에 따르면 화장품에 대한 관심을 일으키는 SNS 콘텐츠 1위는 뷰티 크리에이터가 제품을 소개‧시연하는 영상으로 전체의 53.8%를 차지했다.

 

이어 △ 파워블로거·인스타 스타 등 SNS 팔로워가 많인 이들이 코멘트하거나 #을 단 화장품(39.5%) △ 화장품 브랜드가 SNS에 올린 신제품 등 새 소식(27.5%) △ 화장품 브랜드 행사(24.4%) △ 연예인이 언급하거나 #를 단 화장품(14.8%) 등이라고 복수 응답했다.

 

 

 

"중소기업 브랜드 온라인 구매한 적 있다" 54%

 

뷰티 제품 구매 트렌드도 조사했다.

 

홈케어 니즈가 증가하며 마스크 팩과 필링제 사용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집에서 마스크 팩을 사용하는 비중은 72%로 나왔다.

 

화장품 구매 시 고려 요소는 △ 피부 고민에 맞는 제품(26.9%) △ 가격 합리성(14.3%) △ 사용감(13.9%) △성분(13.6%) 순이었다.

 

지난 해 화장품 구매 채녈은 △ H&B(드럭)스토어(51.1%) △ 원브랜드숍(33.5%) △ 오픈마켓(31.1%) 순이었다. 드럭스토어 이용률은 2017년 대비 2.1% 늘었고 원브랜드숍은 9.3% 감소했다.

 

응답자 중 54%는 중소기업 뷰티 제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20대의 구매 경험률이 61.4%로 가장 높았다. 20대는 온라인 채널에서 색조 제품을, 409대는 클렌징과 보디, 헤어 제품을 구매했다.

 

뷰티 제품 정보 습득 통로는 △ 친구‧지인(29.1%) △온라인 카페·블로그(12.2%) △ 매장 내 테스트(10.4%) △ 개인 SNS(8.8%) 순으로 나타났다.

 

기초 : 수분 vs 색조 : 쿠션 강세

 

국내 여성 소비자의 화장품 사용 현황도 분석했다.

 

기초 스킨케어 부문 조사에서 국내 여성은 평균 스킨케어 제품 5개와 스킨케어 라인 2개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이 높을수록 사용 제품 수가 늘었다. 화이트닝‧모공 타이트닝 라인은 전년 대비 사용인구가 감소했다.

 

20대층 64.5%는 수분 제품을 필수로 인식했다. 30‧40대 응답자 37.3%는 안티에이징‧탄력 라인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

 

클렌징 부문에서는 응답자 67.8%가 아침에는 클렌징 폼 하나만 사용한다고 답했다. 저녁에는 립‧아이 리무버와 클렌징 티슈 등을 추가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색조 부문에서는 쿠션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자연스럽고 촉촉한 피부 표현에 대한 선호가 지속된 데 따른 것. 이에 반해 비비‧CC 크림 사용 인구는 줄었다.

 

색조 제품은 립, 아이브로우, 아이섀도, 아이라이너 등 평균 4개를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20대는 평균 5개의 색조 제품을 사용했다.

 

입술 화장이 색조 메이크업의 가장 중요한 단계라고 여기는 응답자가 73.6%에 달했다. 아이라이너에 대한 중요도는 2016년 27.6%에서 2017년 27.7%, 2018년 22.5%로 점차 낮춰지고 있는 상황.

 

최근 1년 내 구입한 립 제품은 △ 립스틱(66.9%) △ 립틴트(50.9%) △ 립글로스(38.9%) 순이었다.

 

“LED 마스크 샀거나 살 것” 17%

 

뷰티기기를 구입한 소비자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최근 1년 새 구매하거나 구매 계획이 있는 뷰티기기는 △ 발 각질 제거제(23.5%) △ 헤어 스타일링 기기(20.8%) △ LED 마스크(17%) 순으로 나타났다.

 

향수는 20대는 매일, 30대는 특별한 날 사용했다. 반면 40대는 향수를 사용하지 않는 비중이 높았다. 디퓨저 사용률은 55.4%로 전년 대비 3.9% 늘었다. 향초 사용률은 2016년 50.3%에서 2017년 49.3%, 2018년 47.8%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