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18.4℃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1.9℃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7.0℃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7.3℃
  • 맑음고창 8.1℃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인터뷰

유승혁 뷰티메이커스 대표 “뷰티에 대한 아이디어를 현실로…”

화장품 기획부터 제조‧판매까지…원스텝 지원 펀딩 플랫폼 구축

 

박정자, 펀딩, 클렌저 공구, 양한나, 10대 쿠션. 이들 단어의 공통점은 뭘까. 뷰티메이커스의 연관 검색어다.

 

뷰티메이커스는 지난 3월 마이크로 뷰티 인큐베이팅 플랫폼으로 탄생했다. 화장품 기획부터 제조·마케팅·판매까지 지원하는 펀딩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특징.

 

무대화장 2만 번을 지운 연극배우 박정자와 클렌징을 개발했다. 유튜브 ‘엘리가 간다’에서 어린이들의 스타로 떠오른 엘리와는 유아용 선스틱을 만들었다. 양한나 아나운서, 공드레 헤어디자이너, 위성희 인스타그래머 등과도 손잡고 뷰티제품을 펀딩했다.

 

펀딩에 성공하면 뷰티메이커스가 제조부터 판매까지 돕는다.

 

17년 동안 화장품업계에 몸담아온 유승혁 대표가 화장품 기획 단계부터 참여한다. 제조·홍보·마케팅 분야에서 구축해온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해 전문성·효율성을 높였다. IBM 출신 디지털 서비스 기획자 최장혁 공동 대표는 사이트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한다.

 

“뷰티메이커스는 화장품 제조를 지원하는 뷰티 제조 플랫폼입니다. 상품·기술 개발자와 디자이너, 서비스·마케팅 담당자, 영상·컨텐츠 전문가 등으로 조직을 구성했어요. 기존 소셜 펀딩과 차별화하기 위해 프로젝트별 스토리를 강화했죠. 색깔있는, 또렷한 제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여 나갈 겁니다.”

 

유 대표는 3년 전 뷰티메이커스 사업 모델을 구상했다. 개인이 화장품을 만드려면 책임판매업자 등록부터 홍보·마케팅까지 맡아야한다. 비용이 많이 들고 까다로운 영역이다.

 

“아이디어가 번뜩이는 개개인을 모아 상위 개념의 브랜드를 만들어보자 결심했죠. 팬덤을 형성한 개인이 제조사보다 센 힘을 가졌다고 봤기 때문이에요. 사람 중심의, 이야기가 녹아든, 개인이 정체성을 만들어가는 C2C 플랫폼을 개발했죠.”

 

팬덤을 형성한 개인이 브랜드가 되고, 그들이 들려주는 스토리가 구매를 유도하는 시대다. 아이디어를 지닌 개인은 뷰티메이커스를 시험대로 활용할 수 있다. 유 대표는 이들의 성공사례를 모아 플랫폼 파워를 키우는 것이 목표다.

 

그는 인플루언서나 셀럽 등과 개별 펀딩 프로젝트가 끝난 후에도 다양한 협업을 추진할 예정. 뷰티 교육 사업도 구상 중이다.

 

“올 여름 모바일 중심의 시즌 2를 선보일 겁니다. 영어·중문 버전도요. 국내 대학이나 해외 셀럽 등과도 연계해 글로벌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에요.”

 

스몰 브랜드와 인플루언서, 팬덤, 플랫폼의 중요성을 읽은 유승혁 대표. 국내 뷰티업계에서 가치 있는 변화를 추구하고 있는 그의 발걸음에 시선이 모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