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6 (금)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5.0℃
  • 서울 23.7℃
  • 흐림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0.1℃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화장품

‘무서운 소비자’ 중국 Z세대…K뷰티의 미래다

메저차이나 ‘2019 넥스트 차이나 뷰티 세미나’

‘빠른 추격자’. 중국이다. 제품도 빠르고, 소비자는 더 빠르다. 중국 뷰티시장에서 시차가 사라지고 있다. 앞서 간다고 자부해온 K뷰티는 뒤처진다. K뷰티 생존 전략을 중국 Z세대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무섭게’ 소비하는 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체험·콜라보레이션‧KOL 마케팅 등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메저차이나(대표 천계성)가 지난 25일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2019 넥스트 차이나 뷰티 세미나’를 열고 Z세대를 위한 K뷰티 진출 방안을 다각도로 제시했다. 

 

 

무섭게 소비하는 중국 뷰티는 취향산업이다. 경험이 쌓여 취향이 된다. 취향산업은 선진국이 앞선다. 반면 중국은 소비 경험으로 선진국을 따라잡고 있다. 이정민 트렌드랩506 대표는 중국 Z세대의 소비 경험에 주목한다. ‘양극화되고 있는 중국 뷰티 시장의 해법’ 주제 발표에 나선 그는 Z세대의 특징을 소비 코드에서 찾았다. 

 

“한국인이 립스틱을 1개 살 때 중국 소비자는 3~4개 구매한다. 우리가 30년 동안 쌓은 소비 경험을 10년, 5년으로 좁혀가며 빠른 속도로 시장을 추격한다.”

 

공급자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중국 뷰티시장은 리테일 중심에서 소비자로 무게가 이동했다.  소비자의 중심에 Z세대인 주링허우(1990년대생)와 링링허우(2000년대생)가 있다. 이정민 대표는 이들을 위한 참여·체험형 행사, 팝업매장, 이·동종업계와 콜라보레이션 등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란런경제(懒人经济)의 핵심도 Z세대를 향한다. 할 일이 너무 많아서 뷰티에 소홀해질 수 밖에 없는 이들을 위한 ‘만능’ 화장품이 인기를 끄는 이유다.

 

“중국 Z세대는 바쁘고 완벽해지고 싶어한다. 원 리프는 늦게 잠드는 이들을 위한 굿 나이트 박스를 내놨다. 마리따이쟈는 게으른 초보자를 위한 메이크업을 소개한다. 시슬리는 만능로션을 킬링 아이템으로 내세웠다.”

 

가성비‧꿀조합‧미니 Z세대가 중시하는 사항은 △ 가성비(글로벌 브랜드의 저렴이 버전) △ 꿀조합(제품+제품 결합) △ 간소화(미니 사이즈, 소분템) △ 국가주의‧민족주의(중국 전통 결합 한정판) △ 비주얼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Z세대 구매력을 높이기 위해 △ 브랜드 아이덴티티·소구점을 명확히 하라 △ 특정 품목으로 좁혀 상품을 집중화하라 △ 제품 콘텐츠를 성분 중심으로 세분화하라 △ 현지 SNS를 적극 활용하라 △ 온·오프라인 전방위적으로 소통하라 △ 빅테이터를 중시하라 등을 제안했다.

 

한‧중 KOL ‘따로 또 같이’ XIA TIAN Jumeili COO는 ‘중국 뷰티시장 현황과 성장하는 해외 브랜드의 특징’ 주제 발표에 나섰다. 그는 “K뷰티의 강점은 혁신적 제품과 융통성있는 SNS 마케팅력에 있다”며 “한·중 KOL(Key Opinion Leader) 간 협력을 강화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K뷰티 르네상스를 위한 제언으로 △ 디자인과 바이럴 마케팅으로 구매욕을 이끌어라 △ KOL(Key Opinion Leader)와 협업하라 △ 고객 커뮤니티 운영 등을 들었다. 

 

P&G 올레이와 SKⅡ를 들어 노후 브랜드의 재기 전략도 내놨다. 두 브랜드는 △ 과감한 젊은 경영자 고용 △ 온라인 집중 △ 독립 경영 △ 소셜 미디어 활용 등을 통해 2016년부터 재성장하는 데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