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23.2℃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24.7℃
  • 맑음울산 22.6℃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2.9℃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24.1℃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법·제도·정책

화장품 등 소비재 수출 확대 방안 5월 중 마련

산업통상자원부 수출통상대응반 제2차 회의

화장품과 의약품 등 소비재에 대한 정부의 수출 육성‧확대 방안이 5월 내 발표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29일(월)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수출통상대응반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

 

정부는 수출총력지원체계의 일환으로 지난 10일 국가 차원의 수출 컨트롤 타워인 민관합동 수출전략조정회의를 진행한데 이어 신수출성장동력 수출 확대 방안과 비관세장벽 대응, FTA추진현황 등 주요 통상현안 대응방안과 수출활력 제고 대책에 대한 추진현황‧향후 계획을 점검하는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신수출성장동력 분야별 수출지원실적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으며 특히 5월 발표 예정인 소비재 수출 확대 방안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먼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8년 227억 달러의 수출액을 달성한 화장품, 의약품, 생활유아용품, 패션의류, 농수산식품 5대 유망 소비재의 성장세를 확인하고 소비재에 대해 △ 한류마케팅 △ VR‧AR △ 전자상거래 수출 등을 활용, 새로운 주력 품목으로 육성한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한류와 신기술을 활용한 프리미엄 제품 개발, 소비재 특성을 반영한 수출마케팅 지원 강화, 인증‧통관 등 비관세 장벽 해소, 지식재산권 침해 대응 등을 골자로 하는 소비재 수출 확대 방안을 5월 중 마련해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보건복지부는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미국,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등 13곳 거점공관을 통해 전략시장에 대한 바이오‧헬스 산업 관련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상담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는 5월 중국국제의료기기전(CMEF)에서 현지 맞춤형 의료기기 통합 전시관을 운영해 수출을 지원하고 오는 6월과 11월 각각 열리는 BIO USA과 BIO EUROPE 등에 대한 참가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바이오‧헬스산업 발전전략과 소비재 수출 확대 방안에 이어 오는 6월 디지털 무역 혁신방안 등 분야별 특성을 고려한 후속 대책을 마련‧발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