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5 (목)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9.2℃
  • 서울 25.9℃
  • 흐림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8.5℃
  • 맑음제주 28.0℃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조금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마케팅

인-코스메틱스 코리아, 소비자·트렌드·규제 한 곳에 모았다!

글로벌 시장 동향 살피는 다양한 주제 라인업…K-뷰티 새 성장동력 모색도

 

지난 몇 년 동안 아시아 뷰티 산업은 놀라운 성공으로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특히 K-뷰티 트렌드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전 세계가 열광하고 있으며 K-뷰티로 인한 관광객 증가, 뷰티 제품의 해외 수출이 확대되고 있다.

 

오는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인-코스메틱스 코리아에서 마련한 교육 프로그램은 한국과 아시아, 글로벌 시장에서 기업들이 트렌드와 기회 활용에 대한 인사이트와 지침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마케팅 트렌드‧규제 프레젠테이션에서는 국가별 뷰티 시장에 초첨을 맞춘 다양한 세미나가 진행된다.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의 사치 키무라는 '아시아의 스킨케어 트렌드: 다양한 지역에서의 기회 모색'을 주제로 통계‧소비자 인사이트를 살펴 보고 아시아 국가 간 차이점을 확인한다. 이 세션에서는 소비자 구매 행동의 변화와 남성 미용 용품의 증가 같은 지역 간 유사점과 활용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REACH24H 컨설팅 그룹의 제이슨 찬은 '최신 중국 화장품 규정 디코딩: 신고 정책‧화장품 감독&관리 규정(CSAR)'에 초점을 두고 신고와 등록의 차이점, 현 규정이 화장품 회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명한다.

 

인포메이션 앤 인스퍼레이션의 플로렌스 버나딘은 일본 시장의 새로운 미용 혁신에 관한 세션을 통해 일본의 미용 산업에 주목하고 단순함, 미니멀리즘, 천연‧유기농으로의 변화를 강조한다. 시세이도의 카오리 아마하는 시장에 대한 6가지 주요 영향에 대해 살펴 본다.

 

행사 2일째에는 플로렌스 버나딘이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를 중심으로한 할랄 뷰티의 아시아 화장품 시장 재정의에 관해 토론하고 진수영컨설팅의 진수영 대표는 화장품 광고·컴플라이언스 요건에 대해 강연한다.

 

벤치마킹 컴퍼니의 데니스 헤리치는 미국 뷰티 소비자가 K-뷰티에 거는 기대를 주제로 구매 동기 요인, 제품 구색, 원료‧혜택에 관한 독창적인 연구와 함께 한국 브랜드가 미국 뷰티 고객의 관심을 끌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손성민 연구원은 중국에서의 한국 화장품 브랜드 전략에 대한 사례 연구를 통해 정책, 소비자‧유통을 중심으로 중국 시장에 대해 집중적으로 분석하고 K-뷰티 브랜드가 재구성되는 중국의 규제에 대해 살펴본다.

 

글로벌데이터의 수미트 초프라가 진행하는 세션에서는 한국 헤어 케어 시장의 혁신 트렌드와 기회를 평가하고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원료, 질감 등에 대한 각 나라별 차이점을 비교한다.

 

수미트 초프라는 진화하는 유럽의 미용 환경에 관해 발표하고 웰빙, 맞춤식, 노화 관리, 온라인의 영향력 같은 트렌드가 클레임‧혁신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둘 예정이다. 벤치마킹 컴퍼니의 제니퍼 스탠스베리는 미국 시장에 대해 살펴본 후 클레임 준수 방법‧클레임을 사용해 판매량을 늘리고 법적 위험을 최소화하는 시기와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인-코스메틱스 관계자는 “마케팅 트렌드와 규제 관련 프레젠테이션 외에도 무료로 참석할 수 있는 테크니컬 세미나는 참관객들에게 화장품 제품 개발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함께 운영하는 프로그램인 원료 규제 동향‧과학 기술 세미나와 포뮬레이션 랩을 통해 퍼스널 케어 원료 전문가들이 성공적인 제형 조제에 관한 기법을 전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