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5 (일)

  • 맑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7.8℃
  • 맑음서울 24.8℃
  • 맑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8.3℃
  • 맑음울산 28.0℃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23.8℃
  • 구름조금제주 21.2℃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27.0℃
  • 맑음금산 26.7℃
  • 맑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8.9℃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인터뷰

“중-한 연결고리 역할 통해 국내 뷰티업체 중국진출 돕겠다”

 

 

송광훈 대표

 

국내 파워블로거와 비슷한 중국의 인터넷 스타인 ‘왕홍 모시기’처럼 기업들이 중국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국내 화장품 중소 제조판매업체의 경우,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은 자체 브랜드를 가지고 있음에도 홍보·마케팅 자금을 비롯한 여러 제약으로 인해 중국 진출에 대해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세계 3대 배송업체인 UPS의 한국 유일 ASO(Authorized Shipping Outlet)인 ARROW INTERNATIONAL 송광훈 대표는 롯데와 협약을 통해 이같은 애로점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한중 FTA로 관세 장벽은 낮아졌지만, 중국 내 세금이 상당한데다 중국 정부의 규제로 인해 배송을 하지 못하는 웃지못할 경우가 있습니다. 막연하게 마스크팩·크림 하나가 히트했다고 해서 막연하게 성공하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특히 현재 중국으로 유통 대행업체들 대다수는 사업자등록도 안된 따이공(보따리상)이 대다수라, 정식 통관은 물론 분실 시 보상도 받기 어려운 측면이 있습니다.”

 

송 대표는 단순 5백원의 택배 가격 경쟁에서 벗어나 믿고 맡길 수 있는 책임회사와 손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가 그리는 물류 시스템의 핵심은 ‘DOOR TO DOOR’다.

 

“저는 중국 최대 수입 관문인 홍콩을 교두보로 선택, 중국 최대 배송회사인 SF·YTO EXPRESS와 협약을 통해 일주일 내 책임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1년 넘게 해외배송서비스를 제공하며 축적해 온 중국유통업자만 천여명이 넘습니다.”

 

송 대표는 중소업체가 쉽게 가지기 어려운 브랜드 신뢰성 확보를 롯데 유통망을 활용하는 데서 찾았다. '위챗몰' 등 다양한 중국 웹기반 쇼핑몰에 한국 특화존을 마련해 자사 제품을 홍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제조업체와 물류업체는 상생해야 합니다. 웹이 발달함에 따라 유통시장이 국내시장 중심에서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되며 유통의 중요성은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 역시 자국의 관세와 장벽을 낮추고 있고, 그에 따라 해외 거래액과 빈도는 상승 그래프를 그려나갈 것입니다.”

 

송 대표는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제품이 중국을 비롯한 해외에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다. 송 대표는 “한국의 아름다움이 세계적 트렌드로 자리잡아가는 시점에 국내 뷰티 기업의 글로벌화를 돕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