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축제 ‘서울뷰티위크’…그런데 중소기업은?

2023.09.25 11:26:31

9/21~24, DDP서 화장품 전시회‧세미나
중소기업관 구석 배치 불만 증폭…부랴부랴 시정조치

 

서울 여자들은 뭘 바르고 뿌릴까. K-뷰티는 어디까지 왔나. 젊고 강한 브랜드는 어떤 기술을 가졌나.

 

K-뷰티를 바르고 즐기는 축제가 열렸다. 뷰티산업 종사자부터 서울시민, 외국인관광객 등이 어우러진 서울뷰티위크다.

 

서울시(시장 오세훈)가 9월 21일부터 24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2023 서울뷰티위크’을 열었다. 글로벌 매력도시 서울의 첨단기술을 알리는 박람회다. 2회를 맞아 뷰티를 넘어 라이프스타일까지 넘나드는 행사로 도약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규모를 2배 늘렸다. K-뷰티 기업 약 1백개사가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첨단 화장품‧뷰티테크 소개

 

 

2023 서울뷰티위크는 △ 첨단기업관 △ 중소기업관 △ 라이프스타일서울 특별관 △ 시민참여관 등 4개 공간으로 구성했다.

 

첨단기업관에서는 글로벌 뷰티 트렌드를 제시했다. 아모레퍼시픽‧한국콜마‧로레알코리아‧올리브영을 비롯한 27개사가 참여했다.

 

중소기업관에서는 MZ 소비자를 타깃으로 한 비건‧유기농 화장품을 전시했다. 유망 중소기업이 부스를 열고 화장품‧리빙·패션제품까지 소개했다.

 

라이프스타일서울 특별관에서는 최첨단 라이프스타일을 이끄는 제품을 전시했다.

 

시민참여공간은 DDP 어울림광장에 마련했다. 참관객들은 화장품과 첨단 뷰티테크 기술을 체험했다.

 

뉴뷰티=초개인화‧인디브랜드‧공동창조

 

 

뷰티 전문가 세미나도 다양하게 열렸다.

 

‘K-뷰티를 넘어서 New Beauty를 향하여’. 이영진 아모레퍼시픽 넥스트뷰티디비전 상무의 강연 주제다. ‘맞춤형화장품’을 화두로 초개인화 서비스인 커스텀미‧톤워크‧코스메칩 등을 시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미디어의 커머스화. 커머스의 미디어화. D2C. 인디브랜드.’ 서귀생 컬리 상품본부장이 내다본 2024년 온라인 플랫폼 트렌드다. 특히 그는 ‘럭셔리=프리미엄=인디’ 공식을 내세웠다. 상품이 브랜드가 되는 세상, 특정 영역의 전문 브랜드가 유망하다고 봤다.

 

로레알코리아는 ‘북아시아 뷰티트라이앵글 서밋’을 열었다. 한‧중‧일 공동 창조(Co-Creation) 전략을 통해 뷰티의 미래를 제시했다. K-뷰티의 속도‧창의성‧소프트파워‧OEM‧ODM 기술력을 발판 삼아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자는 의견이다.

 

유망 스타트업 발굴 기회도 마련했다. ‘비즈니스 밋업 피칭대회’에는 아모레퍼시픽‧한국콜마‧ 올리브영‧클리오 등 6개 기업이 참여해 기술력 있는 스타트업을 뽑았다.

 

“중소기업 외면” 볼멘소리도

 

 

“중소기업관은 대체 어디에?”

 

서울뷰티위크는 지하철 DDP역→어울림광장→아트홀 1‧2관 순으로 동선이 이어진다. 중소기업관은 아트홀 2관에 꾸렸다. 메인 행사장인 아트관 1관과 달리 외진 곳이다. 통로를 따라 이동해야 하고, 입구조차 찾기 힘들다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찾는 이 없어 찬바람만 날리는 부스. 참여업체들의 한숨도 짙었다. 대기업 잔치에 중소기업의 명분만 빌린 채 들러리 세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중소기업 A사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중소 브랜드 부스를 찾을 수가 없다. 한참 헤매다 나가는 입구 긴 복도를 지나자 중소 브랜드만 따로 전시회를 하고 있더라. 대부분의 방문객은 중소브랜드관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지나친다”며 행사의 기본 취지를 되물었다.

 

이에 대해 김의승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22일 “중소기업관 유인을 위해 음악‧안내방송‧스태프 등을 강화하겠다. 아트홀 1관에서 2관으로 통하는 연결 입구에 안내사인을 배치하겠다. 앞으로 중소기업이 소외받는다는 느낌이 들지 않도록 행사 기획 단계부터 만전을 기울일 계획이다”고 전했다.

 

정연심 기자 good@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