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명동타운 간판 빼고 다 바꿨다”

2023.11.01 12:51:10

외국인 특화매장 변신…글로벌 K-뷰티 O2O 플랫폼 도약

 

올리브영이 명동에 외국인 특화 매장을 열고 한류 관광객 잡기에 나선다.

 

올리브영은 명동타운을 글로벌 특화 매장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외국인 구매 편의성과 상품 다양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올리브영 글로벌몰과 매장을 잇는 ‘K뷰티 O2O(Online to offline) 쇼핑 플랫폼’으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올리브영 명동타운은 하루 평균 방문객 수가 약 3천 명이다. 매장 면적은 1,157m2에 이른다. 올리브영 국내 매장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방문 고객의 약 90%가 외국인이다.

 

 

올리브영은 외국인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중소기업 제품을 소개할 계획이다. 고품질 제품과 양질의 쇼핑 경험을 제공해 올리브영을 세계에 알린단 각오다.

 

명동타운 내 안내 서비스를 영·중·일(英·中·日) 3개국어로 확대했다. 또 올리브영 명동타운 전용 모바일 페이지를 만들었다. 층별 안내 지도와 인기 브랜드 위치 등을 3개국어로 제공한다. 모든 제품의 전자라벨에 영어로 상품명을 표기했다.

 

매장 전면에 ‘K뷰티 나우존’을 마련했다. 유망한 K-뷰티 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외국인이 많이 찾는 마스크팩‧선크림을 전면 배치했다. 올리브영이 제안하는 월별 K-뷰티 상품도 소개한다.

 

글로벌 서비스 라운지도 마련했다. 글로벌몰 가입 고객에게 선물과 할인 쿠폰을 지급한다. 명동타운 경험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K-뷰티를 구매하도록 O2O 쇼핑 환경을 선사할 예정이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명동매장 매출에서 외국인 비중은 전년 대비 약 840%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전 중국인이 대다수를 이뤘으나 올해부터 동남아‧영미권‧일본인 소비자로 확대됐다.

 

이 기간 역직구 플랫폼인 올리브영 글로벌몰 매출도 77% 늘었다. K-콘텐츠가 세계를 강타하면서 K-뷰티에 대한 관심이 동반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국내 대표 쇼핑상권인 명동에 글로벌 특화매장을 처음 열었다. 올리브영 명동타운은 외국인을 위해 다채로운 상품과 쾌적한 서비스를 갖췄다. 이 매장과 올리브영 글로벌몰을 양 날개 삼아 세계 소비자를 공략하겠다”고 전했다.

정연심 기자 good@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