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프랑스 코스메틱밸리와 맞손

2023.11.09 17:49:09

한‧프 중소기업 세계 진출 확대…신소재 공동 개발

 

중소벤처기업부가 프랑스 코스메틱밸리와 맞손을 잡았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8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마크-앙투완 자메(Marc-Antoine Jamet) 코스메틱밸리 이사장(LVMH 사무총장)과 업무 협정을 체결했다.

 

코스메틱밸리는 1994년 설립된 뷰티 분야 산학연 클러스터다. LVMH‧로레알‧겔랑 등 글로벌 뷰티기업과 중소기업 1백여곳이 참여한다. 대학‧연구소 소속 연구자 약 8천6백 명도 소속됐다. 이들은 화장품 원재료 개발부터 생산‧유통 부문 연구 개발을 담당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코스메틱밸리와 손잡고 뷰티산업의 공동 발전을 추진한다. 유통 플랫폼을 활용해 한국과 프랑스 뷰티 스타트업‧중소기업의 세계 진출을 모색한다. 스타트업과 대기업 간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기능성 신소재를 개발한다는 목표도 세워놨다. 다품종·소량생산을 위한 공정 혁신 전략도 세운다. 국내 뷰티 중소기업이 프랑스 현지 교육을 통해 글로벌 감각을 익히도록 지원한다.

 

이날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은 축사에서 “한국과 프랑스는 국제사회에서 서로를 지지하는 우호 관계를 유지하면서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코스메틱밸리 간 협력은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화장품 분야 중소기업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업무협약식에 이어 국제 뷰티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한국과 프랑스의 협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뷰티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전략이 도출됐다.

 

크리스토프 마쏭 코스메틱밸리 대표는 프랑스 화장품 혁신 생태계를 소개했다. 유양희 엘로엘 대표는 세계가 주목하는 K-뷰티의 현재와 미래를 발표했다.

 

소냐 샤이에브 한불상공회의소 팀장은 패널 토론 사회를 맡았다. 토론자들은 한국과 프랑스 간 화장품 분야 협력을 위한 의견과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이영 장관은 “화장품산업은 소상공인부터 대기업까지 참여한다. 원료‧제품개발‧포장‧공정‧마케팅 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체들이 제각각 역할을 수행한다 프랑스와 기술‧문화 교류를 늘려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연심 기자 good@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