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2.8℃
  • 구름조금울산 12.6℃
  • 맑음광주 14.2℃
  • 구름조금부산 15.0℃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4.9℃
  • 구름조금경주시 12.1℃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화장품

고개 드는 베트남 남성 그루밍 시장

베트남 하노이무역관 발표…2025년까지 연평균 9% 성장

URL복사

베트남 남성 그루밍 시장이 서서히 커지고 있다. 해외 대중문화의 영향으로 메이크업을 하는 남성이 늘었다. 베트남 MZ 세대가 퍼스널케어 제품에 지출하는 금액이 커졌다.

 

유로모니터는 지난해 베트남의 남성 그루밍 시장이 2억2070만 달러라고 집계했다. 2025년까지 연평균 9% 성장하여 3억3950만 달러에 도달한다고 봤다.

 

베트남 하노이무역관은 ‘성장하는 베트남 남성 그루밍 시장’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태동기에 접어든 베트남 남성 뷰티시장을 분석하고 시장 진출 전략을 제시했다.

 

스킨케어 > 자외선차단제 > 데오도란트

 

 

시장조사기관 Picodi에 따르면 베트남 남성은 1인당 연평균 화장품 소비액은 173달러다. 여성 응답자의 절반 수준이다. 남성의 평균 보유 화장품 개수는 총 13개다. 매일 또는 규칙적으로 사용하는 화장품은 4개다.

 

 

남성 59%는 화장품 구매 시 가격을 가장 중시했다. △ 브랜드(55%) △ 성분(29%) △ 개인 선호도(24%) △ 지인 추천(14%) △ 전문가 추천(13%) △ 인플루언서 추천(8%)이 뒤를 이었다.

 

베트남 남성이 많이 사용하는 화장품은 △ 스킨케어 △ 자외선 차단제 △ 데오도란트 등이다. 스킨케어 가운데 피부 트러블 진정 효과가 있는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성소수자 중심 메이크업 시장 성장세

 

 

베트남 남성 소비자는 외모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화장품을 사용해 젊음과 자신감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다. 젊은 남성층은 K-팝 스타같이 매끈한 도자기 피부를 선호한다. 부드러운 인상을 가진 남성 스타를 추종한다.

 

아울러 베트남 성소수자를 중심으로 메이크업 시장이 움직이고 있다. 베트남은 2015년 민법을 통해 성 전환 권리를 합법화했다. 성전환과 신분‧시민권 변경을 허용하고 있다.

 

성소수자인 일부 연예인과 인플루언서가 수면 위로 부상하면서 대중에게 인정받는 분위기다. 이같은 흐름을 타고 베트남 남성 메이크업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점쳐진다.

 

구글 검색광고 활용 1위…얼굴‧몸 탄력관리 유망

 

 

남성 그루밍 제품을 판매하는 온라인몰도 매출이 늘고 있다. 쇼피‧라자다 등 베트남 주요 전자상거래 몰은 남성 화장품을 강화하는 추세다.

 

특히 가짜 화장품이 많은 베트남에서는 글로벌 전자 상거래몰의 브랜드관을 선호한다. 정품을 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베트남 남성 소비자는 구매 전 구글 검색 광고를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유튜브‧인스타그램 광고도 살피고 있다.

 

베트남 하노이무역관 측은 “베트남 남성 뷰티시장이 커지면 그 다음 시장도 열린다. 베트남 남성들은 미용 수술을 선호하지 않는다. 비침습적인 얼굴 안면 리프팅과 바디 쉐이핑 관리 등과 함께 사용하는 화장품이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어 “베트남 수입 남성화장품 순위 1위는 한국 화장품이다. K-팝, K-드라마 등과 함께 한국 연예인들이 사용하는 화장품을 노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베트남 뷰티 인플루언서와 협업도 고려할 시점이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