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18.6℃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많음대구 20.9℃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8.2℃
  • 흐림고창 16.0℃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4.6℃
  • 흐림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콜마BNH, 원료 부산물로 친환경 비료 만든다

조이바이오와 MOU…자원순환 시스템으로 ESG경영 실천

URL복사

국내 대표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ODM 기업 콜마비앤에이치(공동대표 윤여원·김병묵)가 버려지던 원료 부산물을 활용, 자원화에 앞장 선다. 환경보호와 탄소중립을 실천한 친환경 ESG(환경·책임·지배구조)경영 확대의 일환이다.

 

콜마비앤에이치는 농업회사법인 조이바이오(주)와 한약재 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비료를 개발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병묵 콜마비앤에이치 공동대표와 권광택 조이바이오 회장 등이 참석했다.

 

 

콜마비앤에이치는 이 협약에 따라 면역기능개선 건기식 헤모힘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한약재 원료 부산물을 조이바이오(주)에 전량 공급한다. 친환경 바이오제품 개발 전문 기업 조이바이오(주)는 이 부산물을 이용해 친환경 유기질 비료로 개발할 계획이다.

 

헤모힘은 한약재 당귀·천궁·작약을 주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매년 1천 톤 가량의 부산물이 발생한다. 이를 재가공해 친환경 유기질 비료로 만들면 토양 등 환경오염을 방지할 수 있을 뿐만아니라 폐기 시 발생하는 탄소를 저감할 수 있으며 폐기 비용도 줄이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양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친환경 비료 개발에 속도를 내고 연내 제품화한다. 동시에 농업용 영양제·병해충 예방제·스마트팜 액상 비료 등의 개발도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김병묵 대표는 “콜마비앤에이치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자원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고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준비했다”며 “환경오염과 탄소를 줄이는 방법을 지속 연구해 ESG경영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