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살의 감성을 담다”

[bsa_pro_ad_space id=4]

스튜던트 코스메틱 브랜드 ‘이세랑’ 첫 선

스무 살을 위한 화장품 브랜드를 콘셉트로 하는 이세랑(Ysei Rang)이 이번 핸드크림 3종 발매를 시작으로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스무 살을 위한 화장품 브랜드를 콘셉트로 하는 이세랑(Ysei Rang)이 이번 핸드크림 3종 발매를 시작으로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스무 살을 위한 화장품 브랜드를 콘셉트로 하는 이세랑(Ysei Rang)이 이번 핸드크림 3종 발매를 시작으로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이세랑(利世朗)은 ‘어디셔널 베네피츠 투 20’s(additional benefits to 20’s)’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있다. 젊음에 이로움을 더하는 브랜드로 스무 살의 피부를 잘 이해하고 스무 살을 위해 최고의 연구·임상·독자 특허 성분 등을 활용해 최적의 상품을 개발하며 스무 살에 의한 아이디어로 상품을 개발하는 최초의 ‘스튜던트 코스메틱 브랜드’를 지향하고 있다.

이세랑의 제품은 스무 살의 감성을 담아 독특한 콘셉트와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이번에 출시되는 핸드크림은 스무 살의 따뜻함을 담았다다.

‘스무 살의 별을 세다’는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을 모티브로 별 하나의 사랑, 별 하나의 설레임, 빛나는 스무 살의 밤을 표현했다.

‘스무 살의 하늘을 품다’는 해맑은 하늘 꽃, 행복한 구름 꽃, 아름답고 순수한 스무 살의 에델바이스를 표현했다. ‘스무 살의 오르막길’은 꿈꾸는 오르막길, 함께 가는 오르막길, 판타스틱한 스무 살의 길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이세랑 핸드크림은 에델바이스 식물줄기세포 성분, 특허 출원 중인 독점 원료 스네이크 쟈스민이 처방돼 피부보호와 진정을 통한 피부 밸런스를 개선해 주며 피부 보습에 좋은 쉐어 버터를 첨가했다. △ 스무 살의 별을 세다는 포근한 느낌의 베이비 파우더 △ 스무 살의 하늘을 품다는 잔잔하고 은은한 느낌의 로즈 △ 스무 살의 오르막길은 상큼하고 시원한 느낌의 레몬 시트러스 등 세 가지 향으로 구성했다.

이승희 이세랑BM은 “이세랑은 스무 살을 위한 브랜드이며 스무 살의 관점에서 공감하는 마음을 제품에 표현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스무 살의 오르막길? 좀 오그라들 수 있잖아요. 하지만 아름답고 패기만만해야 할 나이에 취업 고민, 스펙 쌓기, 아르바이트 등 정신없이 바쁜 그들을 위해 따뜻한 마음으로 응원하려고 했습니다. 이세랑은 스무 살의 판도라 상자 속에 갇혀있는 감성을 끄집어내 그들과 같이 소통하고 앞으로도 스무 살의 취향에 맞는 브랜드로 다가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세랑 브랜드는 연세대학교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 스템모어(http://www.stemore.co.kr)가 개발했으며 연세대 판매장(신촌·원주·송도신도시 캠퍼스)과 네이버 스토어 팜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