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보복 현실되나…롯데 면세점 마비

3시간 가량 마비…수억원대 피해 예상

[bsa_pro_ad_space id=4]
정오경 마비된 롯데인터넷면세점 홈페이지
정오경 마비된 롯데인터넷면세점 홈페이지 화면.

2일 정오 12시경 롯데인터네면세점 4개 국어 사이트(국문,중문,영문,일문)가 디도스 공격으로 일제히 다운됐다가 3시간만에 복구되는 소동이 있었다.

디도스 공격은 중국 현지 IP를 이용한 것으로 추정되며 정오부터 약 3시간 가량 접속 불가 상태 이후 오후 3시경부터 일부 IP를 제외하고 정상적으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복구 조치됐다.

전문가들은 “롯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부지 제공에  대한 보복이 현실화 된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미 전날 오후 8시경에도 중문 PC 사이트를 통해 최초 디도스 공격이 감지돼, 중문 PC 사이트 접속 장애가 발생했으나 자체 보안 시스템으로 방어해 1시간 30분만에 복구된 바 있다.

그러나 중문 사이트는 단순 안내 페이지라 피해가 미미한 데 비해 금일 발생한 디도스 공격은 실제 매출과 연관된 만큼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면세점의 온라인 비중은 지난해 기준 전체 매출의 24%에 달하기 때문.

다행히 롯데가 빠른 대응에 나서면서 피해를 최소화했다. 롯데 측은 “접속량이 많은 시간대는 아닌 바 피해액은 최대 수 억원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보안시스템 강화 등 추가 조치를 통해 인터넷면세점 서비스를 오후 6시 이후 완전 복구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디도스 공격 시간대별
시간대별 디도스 공격 추이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