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뷰티 편집숍’ 붐…노젓는 유통업계

패션·문구 편집숍, 뷰티 편집숍으로 진화하다

[bsa_pro_ad_space id=4]

올리브영이 1천호점 개점을 목전에 뒀다. 한 때 CJ그룹의 미운오리새끼에서 이제는 CJ의 실적 부진을 개선시킬 해결사로 지위도 격상됐다. 2013년부터 2지난해까지 연평균 점포수 증가율은 20.9%에 달하고 지난 5년간 연평균은 40% 가까이 성장해 왔다.

올리브영이 열어젖힌 국내 H&B 스토어의 기세는 꺾일줄 모른다. 2013년 6천320억 원에 불과했던 H&B 시장 규모는 지난해 1조2천억 원으로 두 배 뛰었고 올해는 1조5천억 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상황이 이렇자 오프라인 유통망을 가지고 있는 편집숍이 앞다퉈 뷰티 카테고리를 넣은 뷰티 편집숍으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이미 백화점 업계가 다양한 뷰티 편집숍을 선보여 재미를 봤고 패션, 문구, 리빙을 주로 취급했던 편집숍 역시 뷰티 섹션을 강화하며 뷰티 편집숍에 발을 담그고 있다.

에이랜드 가로수길점.
에이랜드 가로수길점.

2005년 설립된 에이랜드(대표 정은정·www.a-land.co.kr)는 의류, 잡화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는 멀티 콘셉트스토어로 출발했다. 특히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소비자들의 지지를 받으며 국내 신진 디자이너를 시장에 알리는데 앞장서는 역할을 하고 있다.

에이랜드는 지하1층 남성, 1층 잡화 2층 여성 3층 여성 캐주얼 및 액세서리로 구성됐던 가로수길점을 새롭게 리뉴얼하면서 뷰티 시장 진출을 알렸다. 가장 메인 매장인 1층을 통채로 ‘에이랜드 뷰티’로 꾸며 약 50개의 뷰티 브랜드를 전면에 내줬다. 현재 은평점, 가로수길점, 명동본점, 명동눈스퀘어점, 홍대점, 코엑스점 등 6개 에이랜드 지점에 뷰티 섹션을 운영하고 있다.

자체 PB브랜드 타임투블로섬과 랜드뮤지엄을 비롯 50여 종이 넘는 다양한 국내외 뷰티 브랜드가 에이랜드 뷰티를 통해 고객을 만나고 있다.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코스알액스 핌플패드를 비롯해 뷰티피플, 아바마트, 코코스타, 동구밭, 비앤솝, 벤튼 등 독특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SNS등을 통해 소비자를 사로잡은 브랜드와 ziaza, 스웨디시드림, 머그워트앤갈릭, 스웨덴에그팩 등 국내에서 흔하게 접하지 못했던 해외 브랜드까지 다양하다.

메디힐, snp, 베리썸 등의 마스크팩 라인부터 탱글티저와 생활도감 치약, 메리블랑 디퓨저, 르플랑, 향수까지 다양한 카테고리를 갖췄다. 특히 최근 옴므라인을 출시한 랜드뮤지엄은 동백사랑도 멀티오일이 대표 아이템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에이랜드는 최근 뷰티제품의 에너지원을 동력으로 태국에 매장을 오픈하며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태국 방콕 대표적인 쇼핑몰인 시암센터(SIAM CENTER) 2층에 에이랜드 태국점을 오픈하며 코스알엑스의 핌플패드, 코코스타 팩, 랜드뮤지엄 치약 3종까지 다양한 한국 뷰티 제품을 태국에 선보였다.

아트박스 가로수길 점.
아트박스 가로수길 점.

아트박스(대표 조석현·www.artbox.co.kr)는 문구류에서 뷰티까지 카테고리를 확장하면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편집숍이다. 1984년 설립된 아트박스는 최근 5년 연평균 21.3%의 매출증가율을 기록하며 지난해 매출 1천165억원을 올렸다. 약 70여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고 이 중 뷰티 브랜드 B.lot(비롯)은 54개 매장에서 선보이고 있다.

비롯은 디자인 쇼핑몰 품(POOM)에 이어 6년만에 야심차게 진출한 사업분야다. 폼으로 라이프스타일숍에 진출한데 이어 자체 PB브랜드로 마스크팩 등의 기초 라인부터 색조, 바디, 메이크업 툴까지 탄탄한 라인업을 갖췄다. 한국콜마와 코스메카에서 OEM을 통해 탄탄한 제품력을 갖췄다.

비롯 외에도 메디힐·SNP·베리썸 등의 마스크팩 브랜드와 데메테르·불가리 등의 향수, G9스킨·미팩토리·브라운랩·작은모공아씨들·퓨어스마일·오앤영·루시뷰티 등의 젊은 브랜드도 제품 수는 적지만 선보이고 있다.

비롯의 200여개 뷰티 아이템을 포함, 아트박스가 현재 취급하는 제품수는 2만6천 여 가지로 과거 10대 중심에서 20~30대까지 고객 접점을 성공적으로 늘렸다는 평을 받고 있다.

성공적인 외형 확장을 마친 아트박스는 2020년까지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아트박스는 문구류에서 리빙인테리어, 뷰티, 패션잡화 등으로 카테고리를 확장하면서 매출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며 “아트박스의 올해 매출은 지난해보다 13.7% 늘어난 1천324억원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