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뷰티사이언스·강일코스팜·이디엘·미원화학, ‘충남시대 연다’

[bsa_pro_ad_space id=4]

4곳 합계 833억 원 투자…2021년까지 새 공장 짓고 입주 완료키로

화장품 기업 강일코스팜과 선진뷰티사이언스, 이디엘, 미원화학은 총 833억 원을 투자해 오는 2021년까지 충청남도로 공장을 이전‧신설하면서 본격적인 충남 시대를 열게 됐다.

화장품 기업 강일코스팜과 선진뷰티사이언스, 이디엘, 미원화학은 총 833억 원을 투자해 오는 2021년까지 충청남도로 공장을 이전‧신설하면서 본격적인 충남 시대를 열게 됐다.

충청남도는 지난 5일 예산 덕산스파케슬에서 6개 시‧군 단체장 또는 부단체장, 14개 기업 대표 등과 합동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강일코스팜, 선진뷰티사이언스, 이디엘, 미원화학 등 14개사는 올해부터 오는 2021년까지 예산과 천안 등 6개 시·군 17만9천608㎡의 부지에 총 1천664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하거나 이전한다. 이를 통한 신규 고용 인력은 총 735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장품 제조사 강일코스팜은 2021년까지 230억 원을 투자해 보령 관창산단 3만3천㎡ 규모로 공장을 이전하고 이디엘은 2020년까지 112억 원을 투자해 풍세산단으로 입주를 확정했다.

화장품 원료 제조사 선진뷰티사이언스는 서천 장항국가산단 내 4만5천334㎡ 규모 부지에 330억 원을 투입해 올해 말까지 신규 공장을 설립키로 했다. 무기화학물질 제조업체인 미원화학은 공주 탄천산단 5천400㎡에 공장을 신설키로 하고 내년까지 161억 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도는 이번 투자협약 체결 기업들이 약속대로 투자를 이행해 생산 활동을 시작할 경우, 도내에서는 연간 1천745억 원의 생산액과 422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지 조성과 건설 공사에 따른 단발성 효과로는 생산유발 2천324억 원, 부가가치 유발 864억 원, 고용 유발 2천140명 등으로 분석됐다.

도청 관계자는 “민선 5·6기 8년 동안 충남도는 해외 65개 기업 32억 달러, 국내 5천754개 기업, 24조4천억 원의 투자를 유치해 15만 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며 “이들 기업에 대해 공공 인프라 등 직접적 지원을 잘 챙기는 것은 물론, 양질의 인력 공급이 가능하도록 지역 주거 공간과 환경 개선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