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파스텔 공식 깨졌다… 레드 강세 계속

레드 립 매출 170%↑... 파스텔 지고 레드 뜬다

[bsa_pro_ad_space id=4]
모델이 강렬한 레드립 메이크업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CJ올리브네트웍스.

올 봄 여성스러운 파스텔 컬러보다 강렬한 레드 컬러로 입술에 포인트를 주는 립 페인트 메이크업이 뜰 전망이다. 글로벌 색채 전문 기업 팬톤이 올해 봄·여름 트렌드 컬러로 오렌지 빛이 감도는 밝은 빨강의 체리토마토를 선정하면서 레드 립의 계절이 가을·겨울이라는 편견도 깨졌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이 본격적인 봄 시즌에 들어선 3월 1일부터 15일까지의 레드 컬러 립 제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 무려 170%가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강렬한 레드 컬러의 립 메이크업 신제품 출시도 잇따르고 있다.

그 중 셀프 스타일링 메이크업 브랜드 웨이크메이크(WAKEMAKE)가 지난 1일 출시한 신제품 립 페인트가 단연 돋보인다. 립 페인트(각 5g)는 봄 시즌을 겨냥한 가벼운 리퀴드 제형의 립 메이크업 제품으로 올 봄 트렌드 레드 컬러를 메인으로 애플 페인트 등 컬러 10종을 다채롭게 선보였다. 이 제품은 바르는 순간 입술에 가볍게 밀착되고 페인트처럼 강렬한 발색 및 지속력이 우수한 것이 강점이다. 컬러가 입술에 착 붙어 딱 지속된다 하여 ‘착붙딱붙 틴트’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출시되자마자 인기다.

페리페라도 올 봄 신제품으로 슈가 글로우 틴트 1호 딸기스윗을 출시하며 레드 립스틱 열풍에 가세하고 있다. 이 제품은 페리페라 특유의 강렬한 발색과 함께 광택감 넘치는 립 메이크업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3CE에서 지난해 말 출시한 벨벳 립틴트 Daffodil 레드 계열 컬러도 봄 시즌까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 봄에는 레드립의 계절이 가을·겨울이라는 편견을 깨고 강렬하면서도 화사한 레드 컬러가 여름 시즌까지 지속 인기를 끌 전망이다”며 “이번 시즌 트렌드에 발맞춰 기획한 컬러 키트를 통해 화사한 포인트 메이크업에 도전해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