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융합·확장으로 미래산업 이끌어야”

[bsa_pro_ad_space id=4]

인천뷰티·바이오포럼…바이오 기술 접목, 성장 원동력 될 것

화장품 산업이 바이오산업과의 신기술 접목을 통해 융합·확장을 실현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상을 확보하고 미래산업으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난 15일 있었던 인천지역 뷰티·바이오산업 융합발전 포럼에서 제기됐다.

화장품 산업이 바이오산업과의 신기술 접목을 통해 융합·확장을 실현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상을 확보하고 미래산업으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지난 15일 홀리데이인송도(인천광역시 소재)에서 열린 제 1회 인천지역 뷰티·바이오산업 융합발전 포럼에서는 이 같은 화장품 산업의 미래에 대한 전망과 함께 바이오산업과의 융복합 발전방향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인천지역본부)이 주최한 이 포럼은 뷰티·바이오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주요 현안과 이슈를 공유하고 두 산업간 융·복합 발전 방향 논의를 통해 새로운 고부가가치와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한 것이다.

이날 포럼에는 박진오 인천헬스뷰티기업협회장·최종태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장·이충근 생산기반부품 미니클러스터 뷰티분과장을 비롯한 화장품·바이오 관련 기관과 기업의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박진오 회장은 “인공지능, 빅 데이터 등 4차 산업 기술과 생활이 밀접해지면서 소비자들의 신기술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고 있다. 화장품산업 역시 신기술 접목이 절실해지면서 융합과 확장을 극대화한 혁신적인 제품의 탄생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바이오 기술을 접목한 화장품은 새로운 융합 제품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며 화장품산업은 고부가가치 창출을 실현할 미래산업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게 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산업의 미래와 가치를 역설했다.

박 회장의 화장품·바이오산업의 미래가치에 대한 전망과 융복합 발전을 위한 의견 제안 이외에도 이날 포럼에서는 △ 나고야의정서 주요내용과 대응방안(국립생물자원관 오현경 연구관) △ 화장품 산업현황과 제도변화(대한화장품협회 장준기 상무) △ 화장품 기술시장 트렌드와 미래 개발 전략(글로벌코스메틱연구개발사업단 이경구 팀장) 등의 주제발표와 뷰티·바이오 융복합 비전에 대한 토론(성신여대 김주덕 교수 진행)도 펼쳐졌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