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태국‧중국 결합 新 뷰티산업 지도 짠다!

[bsa_pro_ad_space id=4]

9/20~22, ‘2018 비욘드 뷰티 아세안 방콕’

“한국=K뷰티” “태국=천연원료” “중국=OEM‧ODM”

아시아 뷰티 강국이 각자의 무기를 가지고 머리를 맞댔다. 서로 잘하는 분야를 더 잘하게 하고, 모자라는 것은 서로 힘을 빌려 더 키우기 위해서다. ‘이웃끼리’ 모이면 판이 커진다. 한국‧태국‧중국 간 뷰티산업 강점을 결합해 세계시장으로 나아가기 위한 비즈니스 장이 구축됐다. 한국이 가진 K뷰티, 태국의 지역 특화형 천연원료, 중국 OEM‧ODM사. 3개국 뷰티 경쟁력을 중심으로 한 만남, ‘2018 비욘드 뷰티 아세안 방콕’이다.

“세계 뷰티시장 선점할 무기를 확보하라!”

동남아 뷰티산업의 중심지 태국에서 아시아 화장품 산업의 트렌드를 조망하고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확장하기 위한 글로벌 뷰티 행사가 개최됐다.

‘2018 비욘드 뷰티 아세안 방콕’이 지난 20일 개막해 오는 22일까지 3일 동안 태국 방콕 임팩트 엑시비전 &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올해 5회를 맞은 ‘2018 비욘드 뷰티 아세안 방콕’(Beyond Beauty Asean-Bangkok, 이하 BBAB)은 전시관을 △ 완제품관(Finished Products) △ OEM·ODM관(Supply Chain) 등 두 부분으로 나눠 구성했다.

부스 참가 국가는 한국을 비롯한 태국·프랑스·독일·일본·홍콩·대만·싱가포르·말레이시아·인도 등이다.

한국과 태국, 중국 뷰티업체의 참여가 두드러진 가운데 3국 간 산업 강점을 기반으로 공동 사업 모델을 만들기 위한 비지니스 협상이 활발히 펼쳐졌다.

올해 처음 도입한 ‘비지니스 매칭 프로그램’에서는 화장품 원료·제조·제품 회사 간 실질적 계약이 성사됐다. 아시아 뷰티 강국 간 협력을 기반으로 경쟁력있는 사업 모델이 수립됐다는 평가다.

특히 한국은 태국과 수교 60주년을 맞아 주빈국으로 초청받은 가운데 ‘K뷰티에 대한 모든 것’을 주제로 컨퍼런스를 열었다. 유명 뷰티 크리에이터가 K뷰티 트렌드를 알리고 제품 시연회를 여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코트라·한국뷰티산업무역협회·코이코 등은 한국관을 개설해 글로벌 바이어와 참관객에게 K뷰티를 알리고, 글로벌 뷰티시장 공략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 기업 101개사 참여…참가사 574개 중 17.6%9월 20일 열린 개막식에는 노광일 주태국대사관 대사와 박태현 주태국대사관 상무관, 이홍기 한국뷰티산업무역협회 회장, 클라우디아(Claudia) 인포마 제너럴 매니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픈식에서는 한국‧태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K뷰티 특징을 동영상으로 소개했다.

‘러블리 코리아 뷰티 프리미엄’(Lovely Korea Beauty Premium)을 주제로 한 영상은 K뷰티를 ‘프리미엄’으로 정의했다. 이어 한국 뷰티산업은 기술‧성분‧문화‧마케팅 부문에서 고급화를 지향하며 세계 뷰티산업을 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한국기업은 101개사가 완제품관과 OEM‧ODM관, 한국관에 걸쳐 부스를 열었다. 이는 전체 참가사 564개 중 17.6%를 점유한 수치다.

한국 기업은 부스에서 세계 뷰티시장 트렌드를 이끄는 종주국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최근 세계 화장품 시장 트렌드 ‘더마 코스메틱’을 화장품과 뷰티 기기, 성형기술 분야에 걸쳐 다각적으로 제시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는 케어(care)에서 큐어(cure) 단계로 진화하는 글로벌 화장품 시장 흐름을 대변했다는 평가다.

주요 한국 부스는 △ 코스메슈티컬 △ 뷰티 디바이스 △ 메조 테라피 시스템 △ 성형 기술 △ 반영구 시술 △ 의료용 앰플‧필러 △ 국소 부위용 패치 △ 기능성 마스크 팩 △ 안티 폴루션 제품 △ 색조 화장품 등을 참관객에게 홍보하며 아시아를 넘어 세계 뷰티시장으로 뻗어가는 K뷰티의 선진성을 집중 부각시켰다.

더불어 한국 BJ 데이지를 초청해 제품 시연행사와 이벤트를 열며 글로벌 참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아로마테라피 기반 천연화장품 선도하는 ‘태국 뷰티’

‘마사지의 나라’ ‘허브 강국’ 태국은 피부미용과 결합한 천연 에스테틱 제품을 소개했다.

지역 특화형 식물 소재를 기반으로 한 천연 화장품과 아로마테라피 아이템이 선보였다.

우선 태국산 천연원료에 기반한 화장품과 비누, 데오도란트 등이 시선을 모았다.

태국 화장품 트렌드를 이끄는 원료로는 △ 파파야·패션프루츠·망고·타마린드(tamarind) 등 열대과일 △ 인삼·울금·동충하초 등 약용식물이 양대 축을 이뤘다.

여기에 치앙라이산 누에고치, 치앙마이산 보라쌀·흑미 등 컬러푸드, 태국 침향나무(Thai agarwood), 클레이 등을 함유한 이색 화장품도 등장했다.

마사지용 스크럽‧크림‧허브볼‧롤러‧패치 등은 대체의학 중 하나로 발전하고 있는 태국 마사지 산업의 강점을 대변했다.

“같이 일하고, 걸어가자” 한국·태국 우호 강화

한국과 태국은 수교 60주년을 맞아 뷰티산업 협업 체계를 강화했다.

BABB는 20일 ‘Work Together, Walk Together’를 주제로 한국·태국 수교 60주년 기념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 행사에서는 △ 한국과 태국의 민간 부문 R&D 사업 기회 △ 태국 화장품과 한국 뷰티산업 간 협력 △ 태국을 위한 이기는 협상법 등 양국 뷰티산업 공동 발전을 모색하는 다양한 발표가 실시됐다.

아시아 OEM‧ODM 중심국으로 부상하는 중국

중국은 OEM‧ODM 업체를 모은 ‘서플라이 체인’에서 높은 참여율을 나타냈다.

총 267개 업체 가운데 중국 업체가 196개사로 73.4%를 차지했다. 중국 화장품 산업 생산 중심기지로 발전하는 광저우‧광동 지역 OEM‧ODM사 참가가 두드러졌다.

이들 업체는 화장품 제조기기‧용기‧원료 분야에서 축적한 기술력과 디자인, 소재 부문의 차별성과 경쟁력을 부각시키는 데 힘 쏟았다.

특히 일부 중국 제조기기 회사는 마스크팩 생산기와 단상자 제조기 등을 현장에 직접 전시하고 기기 특장점을 설명하며 활발한 비지니스 상담을 전개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한글 제품명을 쓰거나 한국 제조를 허위로 내세우는 등 K뷰티 콘셉트를 단순 차용한 일부 태국·중국 제품이 전시돼 동남아에서 지속되는 한류 열풍을 반증했다.

김소선 코트라 과장은 19일 사전간담회에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방콕무역관이 지난 8월 31일 태국 경찰청 등과 함께 무무소 7개 매장을 단속하고 1,300여품목을 압수했다”며 “한국 기업의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고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상표권 등록을 지원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