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세계화장품학회장 유르겐 라데만 교수

[bsa_pro_ad_space id=4]

강학희 회장, 성공적 임기 수행 찬사…中 새 회원국 승인 이끌어

세계화장품학회를 이끌어 온 강학희 회장이 성공적인 임기를 마치고 유르겐 라데만 신임 회장에게 회장직을 넘겼다.

내년부터 세계화장품학회(IFSCC)를 이끌어갈 신임 회장은 독일 베를린대학교 피부과 유르겐 라데만 교수가 맡는다. 올해까지 세계화장품학회를 이끌어 온 강학희 회장(대한화장품학회장 겸 한국콜마 기술연구원장)의 후임이다.

세계화장품학회는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 간 독일 뮌헨에서 총회·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제 60대 신임회장으로 독일 베를린대학교 피부과 유르겐 라데만 교수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성공적인 임기 수행을 마치게 된 강학희 회장은 지난해 서울 IFSCC 컨퍼런스의 성공적 개최와 K-뷰티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앞장섰다는 찬사를 받았다.

유르갠 라데만 신임 세계화장품학회장

이번 총회 또 하나의 이슈는 중국이 세계화장품학회 새로운 회원국으로 승인받은 것. 중국 화장품 산업의 성장과 시장 확대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강 회장은 “세계화장품학회장 직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연구 역량이 일본·미국·프랑스에 이어 세계 4위 수준의 위상을 갖게 된 것은 매우 영광스럽다”며 “동시에 중국의 회원국 가입을 이끌어낸 것도 임기 내 이룬 성과의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세계화장품학회는 화장품 과학기술·연구개발 분야의 국제협력을 위한 세계 최고·최대 조직으로 지난 1959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결성했다. 세계 화장품 산업 발전을 위한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으며 이번 총회·학술대회에는 전 세계 28국가의 1천200여 명의 화장품 산업 전문 연구원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