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자원 화장품 원료화 지원 ‘글로벌 경쟁력 강화’

[bsa_pro_ad_space id=4]

제주 청정자원 화장품원료 산업화 지원센터 2022년까지 구축

제주도가 제주 청정자원 화장품원료 산업화 지원센터를 오는 2022년 12월까지 구축한다. 제주시 첨단과학기술단지 제주산학융합지구에 들어서는 지원센터는 총 사업비 200억 원(국비 100억 원, 도비 100억 원)을 들여 부지면적 2천645㎡, 건축면적 2천280.6㎡에 지상 2층부터 지하 1층 규모로 건립된다. 사진은 지원센터 건립이 가결된 제주도의회 363회 제2차 본회의 전경. <출처 : 제주도의회 홈페이지>

제주도(도지사 원희룡)가 제주 청정자원 화장품원료 산업화 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를 오는 2022년 12월까지 구축한다.

제주도 제주시 첨단과학기술단지 제주산학융합지구 내 건립되는 지원센터는 총 사업비 200억 원(국비 100억 원, 도비 100억 원)을 들여 부지면적 2천645㎡, 건축면적 2천280.6㎡에 지상 2층부터 지하 1층 규모로 건립된다. 2018년 출연금은 6억2천만 원으로 자체재원이다.

지원센터 구축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의 ‘2018년도 시스템산업거점기관지원사업 시행계획’에 선정된 공모사업으로 지난 8월 2일 제주도의회는 ‘제주 청정자원 화장품원료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사업비 출연 동의(안)’을 원안 가결했다.

제주 청정자원을 활용한 화장품의 관심이 세계적으로 높은 상황이다. 이에 국내 최대 생물종을 보유한 제주에 원료 지원 인프라를 구축, 천연화장품 산업에 기반한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과 지속 성장력 확보에 주력하는 동시에 이번 사업의 최종 목표인 제주 자원의 화장품 원료화를 통해 1차 산업뿐만 아니라 2차 산업, 더 나아가 6차 산업까지 연계한 가치사슬(Value Chain)을 구축할 계획이다.

지원센터는 화장품원료 산업화, 안전성과 안정성 확보를 위한 생산, 시험, 평가를 위해 59종의 관련 장비를 구축해 △ 청정자원 기반 화장품원료 산업화 인프라 구축 △ 청정자원 활용 화장품원료 기술 경쟁력 확보를 통해 제주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과 지속 성장, 이에 기반한 글로벌 시장 진입과 성장 가능성 확보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지원센터 사업을 통해 제주화장품원료의 글로벌화로 2022년까지 505명의 일자리 창출과 화장품 기업 50곳, 837억 원의 매출 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청정 제주의 자원 활용을 극대화해 지역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제조업 기반 제주형 6차 산업 모델을 제시해 제품 다양성과 산업간 연계를 통한 성과를 달성할 계획”이라며 “특히 천연자연 소재 개발 여건을 신성장동력인 화장품산업에 활용해 제주의 천연 이미지를 통한 글로벌 시장 진입과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