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시트 타공·접지, ‘글로벌 넘버 원’ 선언!

[bsa_pro_ad_space id=4]

中 상하이에 생산 공장 완공…전자동 시스템 구축

고객사 주문 대응력 강화…연 2억4000만 장 타공

국내 화장품 마스크 팩용 시트 제조 1위 기업 피앤씨산업(대표 손철재)이 지난 달 29일 중국 상하이에 생산공장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한 가동에 들어갔다.

지난 2016년 말 중국 상하이에 판매법인을 설립, 시장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고객 기반을 개척해 온 피앤씨산업은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7월 중국 생산법인을 설립한 데 이어 생산공장을 새롭게 오픈했다.

이번에 완공한 새 공장은 원단 타공부터 마스크 팩 시트 접지까지 가능한 최첨단 자동화 설비를 갖춘 것은 물론 공장 내 구획 별로 에어샤워 등 클린 룸 설비를 구축, 현지 타 기업과 차별화한 최상의 품질을 보장하는 제품 생산 기반을 갖추는 데 전력을 다했다.

중국 상하이 펑센구 동방뷰티밸리에 자리잡은 피앤씨산업 중국 새 공장 전경.

연 2억4000만 장 타공…위생설비에도 만전                                 먼저 도입해 놓은 2대의 자동 타공기와 수동 타공 설비를 기반으로 연 2억4천만 장 타공이 가능하며 앞으로 50대를 도입할 예정인 자동 접지 설비와 별도의 공간으로 구성한 수동 입수장을 통해 고객사가 어떤 사양을 주문해도 완벽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설비와 시스템을 구축했다.

특히 방충을 포함한 위생관리 전문기업 세스코와의 제휴를 통해 방충 설비를 완비함으로써 제조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생관련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하는 데도 역점을 두었다.

손철재 대표는 “올해 9조 원 정도로 예상되는 중국 마스크 팩 시장이 앞으로도 연 20% 이상의 빠르고 높은 성장세을 이어갈 전망이며 피앤씨산업은 이 시장에 직접 참여하기 위해 과감하게 공장 설립을 결정했다”며 “중국 시장 진출을 검토하거나 이미 중국 내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국내 주요 고객사들을 최대한 지원하는 한편 중국 현지 화장품 브랜드 업체들과도 적극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라고 새 공장 설립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손철재 피앤씨산업 대표, 전종식 피앤씨산업 중국사업총괄, 이철민 VIG파트너스 대표를 비롯한 주요 임직원과 중국 법인 직원 모두가 참석한 상하이 공장 오픈식.

고객사 요청 30분 내 밀착대응…전문인력 배치                             중국 생산기지 구축 계획 1단계에 맞춰 약 1천 평 규모로 조성한 피앤씨산업의 새 공장은 중국 상하이 펑센구의 ‘동방뷰티밸리’에 위치하고 있다.

동방뷰티밸리는 중국 정부 차원에서 지원·육성하고 있는 뷰티‧헬스 전문 산업단지로 중국 자연당, 한국 코스맥스를 비롯해 상하이에 소재한 화장품 기업의 약 40%가 입주한 중국 화장품 산업의 실리콘밸리로 불린다.

피앤씨산업 중국 생산법인을 지휘하는 류창렬 상무는 첨단 디스플레이 선도기업의 중국 공장 총괄담당 임원을 역임한 인사로 그 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 관리와 고객사 대응력 부문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류 상무는 “새롭게 건설한 생산공장은 주요 잠재 고객사들이 포진한 최고의 입지에 위치해 있어 고객사의 요청에 30분 이내 신속한 밀착 대응이 가능하다. 시험 오픈 기간 동안 몇몇 고객사들이 미리 방문해 생산 시설과 운영 상황을 점검했고 모두 큰 만족감과 기대감을 나타냈다”며 “현재 근무 중인 50여 명의 직원 가운데 중국 마스크 팩‧부직포 업계에서 오랜 경험을 쌓은 우수 인력들이 다수 포함돼 공장 운영이 빠르게 안정화되고 있으며 엄격한 품질‧ 환경 관리 등을 바탕으로 불량 최소화를 위한 품질 중심의 생산 공정 관리를 해 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최첨단 설비로 구축한 피앤씨산업 중국 새 공장 내부.

중장기 계획 수립…생산 물량·운영 효율성 확대                              피앤씨산업은 우선 국내 시장에서 신뢰를 쌓은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접촉 영역을 확대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는 지속적인 생산규모 확장과 함께 운영 효율성을 확보한 후 중국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영업망을 확대해 승부를 걸겠다는 구상이다.

중국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전종식 전무는 “올해는 기존 판매 법인에서 생산과 판매를 모두 수행하는 실질적인 현지 법인으로서의 면모를 갖추면서 전환하는 중요한 시점이며 실적에 큰 욕심을 내기보다는 공장 운영 안정화와 품질 우선 경영 체계 구축을 목표로 삼겠다”고 밝히고 “중국 법인은 올해 약 6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생산공장이 본 궤도에 오르는 2020년에는 최소 연 3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게 될 것”이라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중국은 제 2의 기반 시장”…미국·유럽까지 진출 모색                           피앤씨산업은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경기도 오산 가장산업단지 내에 본사 사옥과 신규 생산공장을 건설 중이다. 국내와 중국 새 공장 건설이 모두 완료되면 연간 약 40억 장 규모의 마스크 팩 시트 공급이 가능해져 세계 최고 수준의 마스크 팩 시트 타공‧접지 전문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철재 대표는 “앞으로 피앤씨산업의 성장은 국내 시장 보다는 해외 시장으로부터의 성과를 통해 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제하고 “현재는 중국을 제 2의 기반 시장으로 생각하고 현지 투자와 시장 개척에 매진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는 일본, 대만을 비롯해 미국, 유럽 시장으로 진출해 글로벌 기업으로의 입지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앤씨산업은 지난 2008년 설립한 마스크 팩 시트 업계 1위 기업이다. 지난해 8월 국내 대표적 사모펀드인 VIG파트너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고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K-뷰티 대표 기업을 지향하고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