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개발 원-스톱 솔루션 가능해진다!

[bsa_pro_ad_space id=4]

한국콜마·우정바이오·셀비온, 3자 업무협약 체결

한국콜마·(주)우정바이오·(주)셀비온 등 3곳은 신약개발 과정에서 비임상시험을 해결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체결식 이후 기념촬영에 임한 김권 (주)셀비온 대표, (주)한국콜마 이호경 대표, (주)우정바이오 천병년 대표가. <사진 왼쪽부터>

신약개발에 꼭 필요한 과정 중 하나인 비임상시험의 복잡한 프로세스를 쉽고 빠르게 해결해주는 ‘원-스톱 솔루션’이 가능해짐에 따라 국내 제약사들의 신약개발이 더욱 속도를 내게 됐다.

국내 1위 의약품 CMO기업 한국콜마(대표이사 윤상현)는 지난 21일 정밀의학 CRO기업 (주)우정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 바이오 벤처기업 (주)셀비온과 함께 ‘비임상 또는 임상시험용 원료 와 제품 생산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이들 3곳의 기업들은 신약개발을 위한 시험용 의약품 제조와 비임상시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신약개발은 오랜 기간과 큰 비용이 소요된다. 새로운 물질을 연구해 개발한 뒤에도 동물시험과 같은 비임상(전임상)시험을 거쳐 임상시험에 진입해 허가를 받아야 한다. 비임상시험 기술과 인프라, 시험용 의약품 제조력이 뒷받침돼야만 가능하다.

동시에 시험용 의약품은 다품목 소량생산이 가능한 GMP 승인 업체에서 제조돼야 하기 때문에 많은 국내 제약사들은 이처럼 까다로운 요건과 기술 유출 우려 등으로 비임상시험 의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협약의 핵심 목표는 이같은 불확실성을 최소화해 국내 제약사들이 비임상시험을 믿고 맡길만한 서비스를 전개하고 3곳의 협력을 통해 해당 프로세스를 최대한 단축한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된 것.

우정바이오가 신약개발의 적합성 여부를 판단하고 원료를 생산하면 다품목 소량생산이 가능한 GMP 시설을 갖추고 있는 한국콜마와 셀비온이 각각 경구용, 주사제 의약품을 생산한다. 이를 바탕으로 우정바이오가 비임상시험을 진행하는 시스템이다.

이 서비스를 통하면 신약개발을 위한 인프라를 갖추지 못한 작은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도 쉽고 빠르게 비임상시험을 진행할 수 있어 국내 신약개발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콜마는 의약품 전 제형 생산이 가능해 향후 신약의 제품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천병년 우정바이오 대표는 “신약물질을 개발해 놓고도 비임상시험이나 시험용 의약품 제조가 힘들어 중간에 포기하는 작은 기업들이 많다”며 “이러한 국내 제약사들의 임상시험 진입에 필요한 기간과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우정바이오는 지난 1989년 설립한 동물실험실 서비스·신약개발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업이며 (주)셀비온은 지난 2010년 설립한 신약개발을 주력으로 삼고 있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