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봄 광저우전시회, 3월 10일 개막

[bsa_pro_ad_space id=4]

30만㎡·3800여 브랜드 참가…대형 바이어 참가로 관심 고조

한국관은 130여 화장품 기업이 2,205㎡의 크기로 구성해 참가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 9월 가을 전시회의 전시장 입구 전경.

놓칠 수 없는 해외 전시회의 첫 신호탄은 오는 3월 10일부터 열리는 광저우국제미용박람회(CIBE)가 쏘아 올린다.

봄·가을 연 두 차례 열리는 이 전시회는 매회 3천800여 이상의 브랜드가 참여하고 있으며 광저우 파저우전시장에서 개최한다.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대표적인 화장품·미용 전문 전시회로 특히 중국 내륙의 대형 바이어들이 참여하는 전시회로 명성이 높다. 300,000㎡ 규모의 전시장에서 화장품·미용 완제품을 포함, 전문 스파·네일·헤어·타투·살롱·원료·패키징·성형외과 전문 업체·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해 국제적인 무역의 장으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참가하는 국가도 다양하지만 일반적인 소규모 전시회와는 달리 뷰티 카테고리에 중점을 둔 전시로 각 제품의 특성에 맞게 전시관을 다양하게 구성한 것도 특징으로 꼽힌다.

이 전시회는 코스모프로프아시아 홍콩, 중국상하이미용박람회(CBE)와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3대 미용 박람회로 특히 규모에서 압도적이며 그 규모만큼 참관 방문객과 참여 바이어들의 수 또한 타 전시회를 능가하고 있다.

지난 9월의 추계전시회에는 한국·일본·미국·대만·홍콩·말레이시아·프랑스 등의 국제적인 브랜드들이 국제관과 카테고리 별로 나눠 34관으로 진행했다. 3천800여 기업과 브랜드가 참가, 전시기간 동안 연 인언 96만 명 이상의 방문객들이 전시장을 찾았다.

△ 화장품(완제품)만 출품이 가능한 4.2관 △ 성형외과 시술·각종 뷰티 기계와 화장품이 자리한 9.2관·11.2관 등 3곳의 전시관에 한국관이 자리 해 방문객들의 인기를 끌었다.

전시회가 열리는 중국 광저우는 광둥성의 성도이자 화남지방 최대의 무역도시로 국제화·시장화·전문화돼 있으며 내 3대 경제 지역 중 한 곳이다.

한국관을 공식 주관하고 있는 (주)코이코는 이번 봄 전시회에 각 협회를 포함, 모두 130여 화장품회사들을 모아 2,205㎡ 규모로 참가할 예정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