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캡슐 제형기술 특허 획득

[bsa_pro_ad_space id=4]

립 제품에 오일 캡슐레이션 통해 보습 효과 높여

한국콜마가 립 제품에 오일 캡슐을 넣어 보습 효과를 극대화하는 기술로 특허를 획득했다. 사진은 이 기술을 적용한 셉 에센셜 립소프틱 제품.

한국콜마(대표이사 윤상현)가 립 제품에 오일 캡슐을 넣어 보습 효과를 극대화하는 기술로 특허를 획득(등록특허 10-1965883, 오일 함유 마이크로캡슐을 포함하는 입술 화장료 조성물), 캡슐 제형기술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특허를 획득한 기술은 립 제품에 오일이 함유된 캡슐을 넣어 효과적인 보습과 영양감을 제공할 수 있다. 립 제품을 입술에 바르면 오일 캡슐이 자극 없이 부드럽게 터질 수 있도록 캡슐 막의 두께를 안정적으로 조절한 것이 핵심이다.

이 기술의 장점은 고농축 오일을 사용 직전까지 캡슐 속에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는데 있다. 소비자들은 이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사용하면 공기에 노출되지 않은 신선한 오일을 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오일 캡슐이 눈에 보이는 크기로 개발돼 소비자들이 눈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

색조연구소 김진모 수석연구원은 “이 기술을 활용하면 립 제품을 입술에 바르는 즉시 캡슐 속 오일이 방출된다”며 “건조해지기 쉽고 민감한 입술 피부에 신선한 보습과 영양성분을 직접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은 지난 2016년부터 상용화를 시작해 CJ오쇼핑 화장품 브랜드 ‘SEP’(셉) 에센셜 립소프틱(7호)을 비롯한 다양한 립 제품에 적용했다. 립 제품 외에도 파운데이션과 쿠션 등 다양한 제품에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

한국콜마는 특히 캡슐 제형기술 분야에서 굳건한 입지를 다져왔다. 지난 2001년에 화장품에 비타민 캡슐을 적용해 특허를 획득한 바 있으며 매년 차별화한 캡슐 제형기술을 개발해 선보였다. 현재 기초와 색조화장품을 포함해 캡슐 관련 특허 30여 건을 보유하고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