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산업, 문화&관광과 결합하라”

의료-뷰티서비스·웰빙 연계한 ‘웰니스관광’ 새 물결

[bsa_pro_ad_space id=4]

2016 웰니스 관광 국제 포럼

뉴스 1면 기사 웰니스관광
지난 8월 31일 ‘2016 웰니스 관광 국제 포럼’이 서울 전경련회관 1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관광과 문화를 결합한 의료관광 산업 ‘웰니스(Wellness) 관광’이 유망 서비스 산업의 하나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세계 의료관광 시장은 국민 소득 증대, 기대 수명 증가와 교통수단의 발달로 급성장하고 있다. 단순한 질병 치료에서 여성들의 아름다움 추구를 더해 웰빙·휴양·건강 관리·스파·뷰티서비스(화장품·미용) 등이 결합된 웰니스 관광으로 빠르게 진화해나가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웰니스 관광사업을 고부가가치 융·복합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2016 웰니스 관광 국제 포럼’을 지난 달 31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이하 문체부)와 조훈현 의원실(새누리당) 공동 주최,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 주관으로 개최했다.

세계 웰니스 관광시장은 4천386억달러(약 446조 원, 2013년 기준)로 전체 관광산업(3조 2천억 달러)의 14%에 해당하며 의료관광 시장 규모의 약 9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출처 The Global Wellness Tourism Economy 2013&2014, 2015, SRI International)

스탠포드 국제 연구소 역시 웰니스 관광산업이 연평균 9.1%의 고속 성장을 통해 2017년에는 6천785억 달러(약 762조 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 봤다.

뉴스 1면 박스기사 웰니스 도표뷰티업계, 의료기술과 협력필요성 대두

진기남 연세대 보건행정학과 교수는 “가족구조가 변화하면서 삶의 방식 역시 바뀌어야할 필요성이 도래된 시점에 웰니스 관광이 높은 성장잠재력을 인정받으면서 세계 관광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의료와 관광 사이의 새로운 연결과 협력이 필요한 시점인 만큼 우리나라도 의료관광 정책을 웰니스 관광 위주로 전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진 교수에 따르면 2013년 세계 20대 웰니스 투어 시장에서 미국이 매출 1천807억 달러, 방문자 수 1억4천860만 명으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2위 독일의 방문자 수에 비해 3배 가까운 차이다.

진 교수는 한국의 웰니스 관광 자원으로 피부 관리, 힐링 푸드, 동양의학, 템플스테이, 삼림욕, 힐링 로드, 커뮤니티 중심 스파 등을 꼽았다. 뷰티업계에게는 성형수술, 치과진료, 정형외과진료 등 국내의 높은 의료기술과 협력해 제품의 정체성을 가꿔야 할 숙제가 주어졌다.

한국 장점살린 웰니스 관광 개발해야

카밀 호헵 대표는 웰니스 관광에서의 한국의 장점으로 전통 치료·미용·혁신·스파·음식 등을 꼽았다. 다만 웰니스 관광 인지도 개념 부족·연관성의 이해 부족·변화 거부·정체·투자 부족·시장점유율 감소 등은 극복해야 할 과제로 남았다.

룻츠 룽비츠 대표는 독일의 현재 상황을 예로 앞으로 웰니스 관광 전망을 밝혔다. 2015년 독일의 웰니스 휴가 목적은 신체 외적 치료가 72%로 가장 높았고 건강 프로그램과 의료 웰니스는 48%, 미용 시술은 15%에 달했다. 룻츠 룽비츠 대표는 “찾아가서 즐기는 웰니스가 새로운 트렌드가 될 것”이라며 “웰니스 관련 앱과 추적형 모델(스마트 밴드 등)이 유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234문체부 웰니스 관광 키우겠다

뷰티 등 고유 콘텐츠 개발 기반 육성책 마련

웰니스 관광이 고부가가치 사업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견되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의 지원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문체부는 ‘2016년 웰니스 관광 국제 포럼’ 패널토론에서 이번 포럼 토론결과를 반영한 웰니스 관광 육성 정책을 올해 내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웰니스 자원 결합한 관광상품 개발

2016 의료관광 활성화 전략

김홍필 문화체육관광부 국제관광서비스과장은 “웰니스 관광을 새로운 고부가가치 융복합관광 분야로서 육성하고자한다”며 “이미 지난 6월 17일에 개최된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회의’에서 ‘치료 중심의 의료관광에 건강과 힐링을 더해 웰니스관광으로’라는 정책 방향을 보고한 바 있다”고 발표했다.

문체부는 내년부터 웰니스 관광 육성을 본격 추진해 방한 외래 관광객을 늘리고 고품격 관광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 고유의 웰니스 콘텐츠를 발굴하고 웰니스 시설과 여행업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며 한국 웰니스 관광이 세계에 알려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을 펼쳐 나간다는 복안이다.

특히 건강증진과 뷰티·명상·템플스테이·찜질방·한방 등 한국 특유의 웰니스 자원을 발굴하고 이를 결합한 관광상품이 개발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외국 관광객들은 찜질방, 스파·마사지, 피부관리 등의 웰니스 서비스 이용에 대한 요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객이 이용했거나 이용하길 원하는 웰니스 서비스는 찜질방(40.6%), 스파·마사지(39.6%),피 부관리(33.2%), 건강식·맞춤식단 제공(29.4%), 온천(14.9%), 두피·모발관리(12.1%) 순이었다.

건강에 아름다움 더한 K-뷰티 선전예상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카티아 조는 한국의 대표적인 라이프스타일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K-뷰티’라고 밝혔다. K-뷰티 바람은 세계의 유수한 미용 전문가들이 한국 여성들에 대한 피부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됐고 광채피부·물광피부하면 한국 여성들의 피부를 의미할 정도로 전 세계적으로 K-뷰티의 위상이 높다는 것.

2015년엔 구글의 검색어 랭킹을 선정하는 자이트가이스트(시대정신·zeit-geist)는 미국이 주목하는 뷰티 키워드로 K-뷰티를 선정하기도 했다.

카티아 조는 “앞으로는 건강과 아름다움을 함께 추구해야 한다”며 “여행상품 결정의 주도권을 가지고 있는 여성층을 겨냥한 문화 체험 상품 계획이나 전문가들을 활용한 뷰티클래스·뷰티 패션 콘서트, 맞춤형 이미지 메이킹 등 새로운 형태의 관광 상품을 개발해 한국의 뷰티를 체험할 라이프스타일을 개발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