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3℃
  • 흐림강릉 15.6℃
  • 구름조금서울 18.9℃
  • 맑음대전 17.8℃
  • 흐림대구 15.7℃
  • 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7.9℃
  • 부산 17.4℃
  • 흐림고창 17.7℃
  • 흐림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6.4℃
  • 맑음보은 14.8℃
  • 맑음금산 14.8℃
  • 구름많음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마케팅

코트라-산업연구원 ‘K-뷰티 인 뉴욕’

‘한류’ 넘어 혁신적 브랜드 이미지 구축…새 마케팅 전략 전개
첼시 지역 ‘K-뷰티 쇼룸’ 설치…뷰티인플루언서·기업 100곳 참여

 

코트라(사장 권평오)와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조남권·이하 연구원)이 ‘뷰티 투게더’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미국 화장품 시장에서의 K-뷰티 브랜드 이미지를 새롭게 구축하기 위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했다.

 

코트라와 연구원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3일까지 미국 뉴욕 맨해튼 첼시 지역에 ‘K-뷰티 인 뉴욕’ 사업의 일환으로 K-뷰티의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 정립과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한 홍보전을 펼쳤다.

 

K-뷰티 브랜드 이미지, 새 전환점 마련

특히 이 활동은 대형 유통망과 한인 사업가 등 기업 간 거래(B2B) 위주의 기존 수출 상담회를 탈피, 최신 화장품·뷰티 트렌드의 중심 뉴욕에서 펼침으로써 실질적인 엔드-유저에까지 그 영향력을 미칠 수 있도록 기획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이번 사업과 행사를 준비한 관계자는 “한국 화장품의 미국 수출은 매년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으나 그 이면에는 저가 제품의 비중이 높고 이는 미국 화장품 시장에서 대형 브랜드로 성장하는 데 한계로 작용한다”고 지적하고 “한류에 힘입은 일시적 현상이라는 이미지로는 수출량에 비해 인지도를 높이는 데도 부족한 측면이 있다. 미국 화장품 시장이 스킨케어 위주로 재편되는 과정에서 K-뷰티 영향이 분명 컸지만 최근 일본·대만 등 아시아 후발 국가의 추격도 만만찮은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K-뷰티는 기존의 시장 접근법에서 벗어나 브랜드와 품질을 내세우는 새로운 마케팅 수단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분석하면서 “K-뷰티가 미국에 처음 진출했을 때 던져주었던 혁신적 이미지를 되찾을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현지 화장품 업계의 공통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이번 계획을 실행으로 옮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 첼시 지역에 쇼룸 설치…현장 생중계·온라인 판매

코트라와 연구원 역시 기존 수출상담회, 전시회 등과 같은 전통적인 마케팅 지원방식을 벗어날 필요성에 공감했다.

 

우선 뉴욕의 최신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상권으로 분류되는 첼시 지역에 K-뷰티 전용 쇼룸을 설치, 미국 소비자와 K-뷰티 브랜드 사이의 소통 창구를 열었다. 뷰티 인플루언서 30여 명과 100곳에 달하는 현지 기업을 초청, ‘B2B 네트워킹 나이트’도 열었다. 이를 통해 개별 수출상담을 진행하고 K-뷰티를 홍보하는 계기로 만든 것.

 

이와 함께 글로벌 소비재 시장에서 ‘뉴욕’이라는 브랜드 가치를 활용하는 방법도 마련했다.

 

미국 시판 고급 소비재의 중국 판매 모바일 플랫폼 ‘숍숍스’(ShopShops)와 협력, 지난달 27일 오전 9시부터 6시간 동안 판매 현장 생중계와 온라인 판매를 진행했다.

 

12시간 시차에도 불구하고 평균 시청자 수 2천500여 명이 판매 현장 생중계를 시청했으며 실시간으로 제품을 주문한 시청자는 약 500명에 이르렀다.

 

美 대형 유통업체 관계자·뷰티 인플루언서 참석

K-뷰티 인 뉴욕 행사에는 모두 41곳의 기업이 제품을 출품했다, 고풍스런 분위기 매장에 빈티지 가구를 활용해 K-뷰티 제품의 이미지 전환을 시도했다.

 

고급 브랜드 이미지를 충분히 살릴 수 있는 설정으로 소비자의 호응을 얻었다. B2B 네트워킹 나이트에는 △ 메이시스 △ 타깃 △ 아메리칸이글 △ 로스 등 대형 유통망 관계자와 뷰티 인플루언서들이 방문했다.

 

네일스티커 기업 ‘미스터바우어’ 우리경 대표는 “패션·뷰티의 중심지 뉴욕에서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시연하며 즉각 반응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평했다.

 

미국 화장품 전문 웹진 ‘뷰티매터’ 켈리 코박 편집장은 “K-뷰티 기업의 뉴욕 진출이 늘려면 현지시장에 맞는 접근법과 마케팅 방식이 필요하다”며 “뉴욕 소비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K-뷰티의 새로운 면모를 보았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한편 이지형 코트라 북미지역본부장은 “미국 대형유통망 공략만이 현지 진출을 의미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기법을 도입해 한국의 소비재 기업이 브랜드 가치를 구축하고 트렌드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